실시간뉴스
‘신유용 선수 성폭행’ 전직 유도부 코치 징역 6년 선고.. “연인관계다” 주장
‘신유용 선수 성폭행’ 전직 유도부 코치 징역 6년 선고.. “연인관계다” 주장
  • 한동규 기자
  • 승인 2019.07.18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한동규 기자] 전 유도선수 신유용(24)씨를 성폭행하고 강제 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재판에 넘겨진 전직 유도 코치에게 중형이 선고됐다.

전주지법 군산지원 제1형사부(해덕진 부장판사)는 18일 아동·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된 전 유도코치 A(35)씨에 대해 징역 6년을 선고했다. 이와 함께 80시간의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 및 5년간 신상정보 공개, 10년간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취업 제한도 명령했다.

재판부는 "성적 가치관이 형성되지 않은 아동·청소년을 대상으로 지도자라는 절대적 지위를 이용한 이 사건 범행은 비난받아 마땅하다"면서 "피해회복을 위해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았고, 피해자가 처벌을 강력히 원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다만 피의자가 동종 범죄 전과가 없고 강제 추행 사실은 인정하는 점을 고려해 양형을 정했다"고 덧붙였다.

A씨는 2011년 7~9월 자신이 코치로 일하던 전북 고창군 모 고등학교에 있는 유도부 코치실에서 당시 고등학교 1학년인 제자인 신씨를 성폭행하고 강제로 입맞춤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후 신씨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언론 인터뷰를 통해 "A씨로부터 고등학교 1학년이던 2011년부터 2015년까지 약 5년간 20여차례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바 있다.

A씨는 "강제추행을 한 사실을 인정하나 이후 신씨와 연인관계로 발전해 상호 합의하에 성관계를 맺은 것"이라며 혐의를 일부 부인했다.

앞서 검찰은 "A씨가 지도자라는 절대적 지위를 이용해 계획적으로 범행했고 이후 범행을 부인하며 2차 피해를 일으키는 등 죄질이 불량하다"며 징역 10년을 구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