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부영, 건설 현장 근로자·임직원에 육계 지급
부영, 건설 현장 근로자·임직원에 육계 지급
  • 김광호 기자
  • 승인 2019.07.19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광호 기자] 부영그룹은 중복(22일)을 앞두고 현장 근로자 및 임직원 등 8750명에게 몸보신용 육계를 지급했다고 19일 밝혔다.

부영그룹은 매년 복날이면 건설 현장 근로자 및 임직원들에게 육계를 선물해 왔다.

부영그룹에 따르면 육계 선물은 여름철 더위에 지친 근로자들의 건강을 챙기고 근로의욕을 고취함은 물론, 지역 경제를 살리는 효과도 있다. 다량의 육계를 구입함으로써, 경제적으로 힘든 농가를 돕고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큰 도움을 준다는 설명이다.

이에 앞서 지난 10일에는 최근 풍작에 따른 가격 폭락으로 힘들어 하는 전남 지역 양파 생산 농가를 돕기 위해 양파(5kg) 1만 박스를 구입, 현장 근로자와 관리소, 임직원들에게 나눠주기도 했다.

부영그룹 관계자는 “육계 한 마리는 비록 작지만, 한 그릇의 따끈한 보양식은 근로자들의 여름철 더위를 버틸 수 있는 큰 힘을 준다”면서 “근로 의욕도 높이고 지역 경제도 살리는 ‘일석이조’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