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문 대통령 “軍 기강, 국방장관과 엄중 대응”... '경질 없다'는 뜻?
문 대통령 “軍 기강, 국방장관과 엄중 대응”... '경질 없다'는 뜻?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07.19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북한 목선 경계 실패와 해군 2함대사령부 허위 자백 등 최근 잇따른 군 기강 해이 문제가 불거지면서 한국당은 이에 대한 국정조사와 정경두 국방장관 해임을 강력히 요구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은 “군의 기강 해이에 대해 국방부 장관과 엄중하게 대응해 나가고 있다”고 밝혀 그 의미에 대해 관심이 쏠린다.

문재인 대통령과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19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예비역 군 주요인사 초청 오찬 간담회' 장소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과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19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예비역 군 주요인사 초청 오찬 간담회' 장소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19일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열린 예비역 군 주요 인사 초청 오찬 간담회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날 문 대통령은 “최근 벌어진 몇 가지 일로 우리 군의 기강과 경계 태세에 대해 국민들께서 우려하고 있다”며 “국군통수권자로서 책임을 느끼며 국방부 장관과 합참의장을 중심으로 엄중하게 대응해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의 거취를 두고 여야가 날을 세우고 있는 상황에서 문 대통령이 정 장관을 직접 거론하며 함께 엄중 대응해나가겠다는 것은 결국 경질은 없을 것이라는 뜻을 내비친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여야5당 대표 회동에서 정 장관의 해임건의안 표결과 외교안보라인 교체 건의에 대해 어떤 대답도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날 오찬 간담회에는 정경두 국방부장관과 박한기 합참의장도 함께 참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