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일본 불매운동에 한국당 로고 노출’... 한국당, KBS 본관 앞서 규탄대회
‘일본 불매운동에 한국당 로고 노출’... 한국당, KBS 본관 앞서 규탄대회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07.19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대한민국 언론의 공정성을 지키기 위해 KBS 뉴스에 전면전을 선포한다”

자유한국당이 19일 KBS 뉴스의 공정성을 비판하는 규탄대회를 열고 이같이 전면전을 선포했다.

이날 의원들은 “총선개입 선동조작하는 KBS는 즉각 해체하라”며 “청와대 어용방송 양승동 사장은 즉각 사퇴하라”고 외쳤다.

이날 오후 한국당 의원들과 당직자 등 50여명은 KBS 본관 앞 계단에서 이같은 구호를 외치며 규탄발언을 쏟아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의원들이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본관 계단앞에서 열린 '총선개입 선동조작 KBS는 해체하라' 규탄집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사진=뉴시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의원들이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본관 계단앞에서 열린 '총선개입 선동조작 KBS는 해체하라' 규탄집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사진=뉴시스)

이같은 논란은 지난 18일 KBS1 TV ‘뉴스9’에서 ‘日 제품목록 공유... 대체품 정보 제공까지’라는 제목의 뉴스에서 약 1초간 노출된 영상에서부터 불거졌다.

해당 영상은 네티즌이 만든 일본 제품 불매운동 관련 영상으로 ‘안 사요’, ‘안 가요’, ‘안 뽑아요’ 등의 문구가 반복되는 가운데 ‘안 뽑아요’라는 문구에 빨간 동그라미가 일장기에서 한국당 로고로 바뀌는 장면이 노출됐다.

해당 영상이 노출되자 한국당은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2019년 7월18일 KBS 뉴스는 사망했다"며 "KBS 보도국의 공정보도 정신은 어제부로 파산했으며 더 이상 뉴스도 언론도 아니다"고 규정했다.

그러면서 "이젠 여당 총선 캠페인 방송이 된 청와대의 정치적 괴물이 되어가는 KBS는 심판 받아야 한다"며 "법적 조치를 단계적으로 밟아갈 것이며, 방송심의위원회에 즉각 제소하고 민형사상 고소고발 조치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KBS 수신료 범국민 거부운동을 시작해 분노한 민심을 똑똑히 보여드리겠다”고 예고했다.

한국당 의원들의 규탄 발언도 쏟아져 나왔다.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소속 박대출 의원은 "요즘 청와대와 여당의 행태를 보면 기승전총이다. 매사 총선을 겨냥한다"며 "수신료는 국민에 받지 말고 정권에 받아라"라고 비꼬왔다.

김성태 의원은 해당 영상에 대해 청와대의 개입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김 의원은 "어제 문재인 대통령이 외교 위기를 힘을 합쳐 극복하자고 황교안 대표와 회담했는데 회담이 끝나기 무섭게 뒷공작을 했다"며 "누구의 지시가 있었나"고 청와대를 겨냥하기도 했다.

최연혜 의원 역시 "시사기획 창에 청와대 외압이 없었다면 왜 나오지 못하냐"며 "이 사실을 보더라도 시사기획 창에 대해서도 청와대의 불법적인 외압 의혹이 있었을 수밖에 없다는 합리적 의심을 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한편 KBS는 이날 영상에 한국당 로고가 송출된 것에 대해 "이는 인터넷 커뮤니티와 SNS에서 일본의 수출 규제와 관련해 화제가 되고 있는 동영상(GIF)파일을 앵커 뒷 화면으로 사용하던 중 해당 로고가 1초간 노출되면서 일어난 일"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관련 내용 파악 즉시 홈페이지 등에서 해당 리포트의 서비스 중지와 이후 내용 수정 등 시정조치 했다"며 "사전에 걸러내지 못한 점 사과드린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