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태풍 '다나스' 정오 전 소멸 예상.. 제주·남부 낮까지 강한 비
태풍 '다나스' 정오 전 소멸 예상.. 제주·남부 낮까지 강한 비
  • 이지연 기자
  • 승인 2019.07.20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지연 기자] 한반도에 접근 중인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가 20일 전남 내륙에서 낮 12시 이전 열대저압부로 약화돼 소멸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기상청에 따르면 오전 10시 기준 태풍 다나스는 북위 34.3도, 동경 125.7도에 위치해있다.

크기는 소형으로 진도 서남서쪽 약 60㎞ 해상에서 시속 15㎞로 북동진 중이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기상청은 "다나스는 오전 11시 전후로 진도 부근 전남해안으로 들어오면서 전남 내륙에서 열대저압부나 저기압으로 약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밤사이 25도 이하의 저수온면 통과로 인한 열적에너지가 약화되고, 내륙에 중심이 가까워지면서 생기는 지면마찰로 중심기압과 바람이 약해지는 과정에서 낮 12시 이전에 진도 부근에서 열대저압부로 약화될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다만 남부지역은 강한 비와 바람을 여전히 주의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중심부근 바람이 17m/s 이하로 약해지나 해안가 산지 등은 여전히 바람이 강하니 간판 가로수 등의 기본적인 바람 피해는 조심해야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태풍에 동반됐던 다량의 수증기 유입으로 제주도와 남부 곳곳에는 강한 비가 낮까지는 지속되겠다"고 전했다.

이날 오전 10시 기준 전남과 제주도에는 태풍특보가, 경남과 일부 경북지역엔 호우특보가 발표돼있다. 제주도와 경남 시간당 30㎜ 이상 강한 비가 곳곳에 내리고 있다.

전날 0시부터 이날 오전 9까지 주요지점 누적강수량 현황은 삼각봉(제주) 983㎜, 거문도(여수) 325㎜, 지리산(산청) 318.5㎜다.

기상청 관계자는 "남부와 제주도 중심으로 매우 많은 비가 내리고 매우 강한 바람이 예상된다"며 "심한 피해가 우려되니 각별한 유의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