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노회찬 서거 1주기... 심상정 “못 다 이룬 꿈 이룰 것”
노회찬 서거 1주기... 심상정 “못 다 이룬 꿈 이룰 것”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07.20 1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차별 없는 세상, 정의로운 복지국가의 꿈을 위해 온 몸을 바쳐 온 고(故) 노회찬 정의당 의원의 서거 1주기를 맞았다.

새로운 당 대표로 선출된 심상정 대표는 그의 뜻을 이어 받아 “그는 걸음을 멈췄지만 저와 정의당은 그 길을 계속 이어 완성하겠다”며 그를 추모했다.

20일 오전 경기 남양주시 모란공원묘지에서 열린 故 노회찬 의원 서거 1주기 추모제 및 묘비제막식에 참석한 심상정(왼쪽부터) 정의당 대표, 윤소하 원내대표, 이재명 경기지사가 묵념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20일 오전 경기 남양주시 모란공원묘지에서 열린 故 노회찬 의원 서거 1주기 추모제 및 묘비제막식에 참석한 심상정(왼쪽부터) 정의당 대표, 윤소하 원내대표, 이재명 경기지사가 묵념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20일 심 대표는 경기 남양주시 모란공원에서 진행된 추모제ㆍ묘비 제막식에서 이같이 전했다.

심 대표는 “노회찬 대표가 길을 열고 개척한 진보정치에 입문해 20년간 고단한 진보정치의 능선을 함께 걸어왔다”며 “노회찬의 이름을 떠올릴 때마다 저 밑에서 서러움이 밀려온다”며 회상했다.

그는 “분노와 죄송함 그리고 아픔과 그리움 등 헤아릴 수 없는 감정들이 서로 얽혀 큰 덩어리로 솟구친다”며 “저는 아직 그 감정의 덩어리를 해체할 용기를 갖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심 대표는 “서 있는 곳이 달라지면 보이는 풍경도 달라진다. 우리 정의당이 서 있는 곳은 노 대표께서 서 있던 곳, 6411번 버스다”며 “이름 없는 수많은 보통 시민들과 비정규직 노동자, 청년들, 자영업자, 장애인들은 6411번 버스를 타면 늘 만날 수 있는 분들이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분들과 손을 꼭 잡고 차별없는 세상, 정의로운 복지국가를 향해 힘차게 걸어가자는 것이 노 대표의 꿈이자 정의당의 길이다"라고 강조했다.

심 대표는 “내년 총선에서 승리하고 진보 집권의 길을 힘차게 열어가자고 굳게 결의했다”며 “대표님이 생을 다해 이루고자 했던 진보 집권의 꿈을 향해 저와 정의당은 당당히 국민 앞으로 나아가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