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日 참의원 선거’ 개헌 발의 의석수 확보 실패.. 아베 깊어진 고민
‘日 참의원 선거’ 개헌 발의 의석수 확보 실패.. 아베 깊어진 고민
  • 김미향 기자
  • 승인 2019.07.22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미향 기자] 21일 치러진 일본 참의원 선거에서 아베 신조 총리의 일본 집권 연립 여당인 자민당과 공명당이 과반수 의석을 확보했다. 그러나 이번 선거의 최대 쟁점이었던 개헌 발의 의석수 확보에는 실패하며 사실상 개헌 추진이 어려워지게 됐다.

아사히TV, NHK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참의원 선거 개표완료 결과 의석 124석 가운데 자민당이 57석, 공명당이 14석 등 두 집권 정당이 71석을 얻었다.

21일 치러진 일본 참의원 선거에서 아베 신조 총리의 일본 집권 연립 여당인 자민당과 공명당이 과반수 의석을 확보했다. 그러나 이번 선거의 최대 쟁점이었던 개헌 발의 의석수 확보에는 실패하며 사실상 개헌 추진이 어려워지게 됐다. 사진=뉴시스
21일 치러진 일본 참의원 선거에서 아베 신조 총리의 일본 집권 연립 여당인 자민당과 공명당이 과반수 의석을 확보했다. 그러나 이번 선거의 최대 쟁점이었던 개헌 발의 의석수 확보에는 실패하며 사실상 개헌 추진이 어려워지게 됐다. 사진=뉴시스

이에 따라 기존 70석을 가진 두 여당은 전체 절반 123석이 넘는 141석을 확보했다. 하지만 자민·공명 여당은 개헌 세력인 유신회가 얻은 10석을 포함해도 81석에 머물러, 개헌이 가능한 3분의 2석 절대 다수 확보에는 실패했다.

기존 의석을 포함한 개헌 세력이 얻은 의석은 157석으로 개헌안 발의선에 7석이 부족하다. 개헌 발의선 확보에 실패했다. 참의원의 개헌안 발의선은 3분의 2인 164석이다.

아베는 선거 결과가 나온 21일 밤 헌법 개정 논의에 대해 “건설적인 논의를 전개하고 싶다”며 “다른 당과 무소속 의원들과도 진지하게 논의를 진행하길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집권 여당 자민당 총재로 총리에 오른 아베는 3년 임기의 당 총재직을 3연임하면서 오는 2021년 9월까지 총리직을 보장받고 있다.

임기 6년의 일본 참의원은 3년마다 전체 의석의 절반씩 선거를 실시해 구성한다. 임기 4년의 일본 중의원 전체 의석수는 465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