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美 17세 여자친구 살해 후 인스타그램에 시신 사진 올린 남성
美 17세 여자친구 살해 후 인스타그램에 시신 사진 올린 남성
  • 김미향 기자
  • 승인 2019.07.24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출동할 당시도 시신 배경으로 '셀카' 찍어
시신 사진과 “미안해 비앙카” 글 덧붙여
인스타그램 “약관에 어긋나지 않아”.. 콘텐츠 관리 도마

[한강타임즈 김미향 기자] 미국에서 수만명의 인스타그램 팔로워를 거느린 17세 소녀가 살해당한 가운데, 그의 시신 사진이 20시간 넘게 소셜미디에어 노출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15일(현지시간) AP통신, CNN에 따르면 뉴욕주 유티카에 거주하는 비앙카 데빈스(17)는 주말인 13일(현지시간) 뉴욕시티에서 열린 콘서트를 함께 간 브랜던 클라크(21)에 의해 살해됐다.

15일(현지시간) AP통신과 CNN 등은 경찰이 비앙카 데빈스(17)를 살해한 혐의로 브랜던 클라크(21)를 2급 살인 혐의로 체포했다고 보도했다. 사진=CNN
15일(현지시간) AP통신과 CNN 등은 경찰이 비앙카 데빈스(17)를 살해한 혐의로 브랜던 클라크(21)를 2급 살인 혐의로 체포했다고 보도했다. 사진=CNN

클라크는 데빈스를 살해한 뒤 시신을 찍어 “미안해 비앙카”라는 글과 함께 인스타그램 계정에 올렸다.

이후 클라크는 스스로 911에 전화했고, 경찰은 위치를 파악한 뒤 그를 체포했다. 현지 경찰이 클라크의 집에 들이닥쳤을 때도 클라크는 방수포로 덮인 시신을 배경으로 '셀카'를 찍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줬다.

클라크는 2급 살인죄로 기소된 상태다.

그러나 끔찍한 시신 사진들은 20시간 넘게 온라인상에서 그대로 노출되면서 공유됐다. 심지어 자신의 팔로워 수를 늘리기 위해 시신 사진을 악용한 이들도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시신 사진을 접한 이용자들은 인스타그램 측에 삭제 요청을 했지만 인스타그램은 "약관에 어긋나지 않는다"는 이유로 적절한 조처를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컨텐츠 관리에 대한 미흡함이 도마에 올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