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서울중앙지검장 배성범 임명.. 윤 총장과 막역한 관계 서울대 법대·연수원 동기
서울중앙지검장 배성범 임명.. 윤 총장과 막역한 관계 서울대 법대·연수원 동기
  • 한동규 기자
  • 승인 2019.07.26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한동규 기자] 윤석열(59·사법연수원 23기) 신임 검찰총장의 취임과 함께 검찰 주요 간부 인사가 발표됐다.  검찰 2인자로 꼽히는 서울중앙지검장에 배성범(23기) 광주지검장이 임명되는 등 윤 총장과 연수원 동기인 23기들이 요직에 포진됐다.

법무부는 오는 31일 자로 대검검사급 검사 39명에 대한 신규 보임 및 전보 인사를 단행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인사는 윤 총장이 취임함에 따라 그동안 사직 등으로 발생한 검사장급 이상 결원을 충원하고, 그에 따른 후속 전보 조치를 하기 위해 단행됐다.

전국 최대 규모 검찰청인 서울중앙지검은 배성범(57·23기) 광주지검장이 수장으로 임명됐다. 사진=뉴시스
전국 최대 규모 검찰청인 서울중앙지검은 배성범(57·23기) 광주지검장이 수장으로 임명됐다. 사진=뉴시스

법무부에 따르면 검사장 승진자는 사법연수원 24기에서 1명, 25기에서 6명, 26기에서 5명, 27기에서 2명 등 총 14명이다.

전국 최대 규모 검찰청인 서울중앙지검은 배성범(57·23기) 광주지검장이 수장으로 임명됐다. 배 지검장과 윤 총장은 막역한 관계로 그는 윤 총장과 연수원 동기이자 서울대 법대 1년 후배로 알려졌다.

윤대진(55·25기) 법무부 검찰국장은 수원지검 검사장으로 자리를 옮겼고, 그의 자리는 이성윤(57·23기)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이 맡게 됐다.

대검찰청 반부패·강력부장 자리에는 한동훈(46·27기) 서울중앙지검 3차장검사가 임명됐다. 서울고검 차장검사로는 심우정(48·26기) 대검 과학수사기획관, 청주지검 검사장으로는 최경규(56·25기) 서울북부지검 차장검사, 창원지검 검사장으로 박순철(55·24기) 수원지검 안산지청 지청장, 제주지검 검사장으로 조재연(56·25기) 창원지검 차장검사가 맡게 됐다.

법무부는 윤 총장이 지휘를 받는 고검장급 및 검사장급에 윤 총장보다 선배 기수나 동기가 다수 보임됐다는 점을 강조했다. 종래 신임 검찰총장 취임 시 선배·동기 기수가 용퇴하던 관행에서 벗어났다는 취지다.

검사장급에 26기~27기가 처음으로 승진한 배경에 대해서는 기수와 서열 위주의 경직된 관행을 탈피한 인사를 통해 조직에 활력을 부여하고, 분위기를 일신하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