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여야3당, 내일부터 추경심사 재개 합의... 8월1일 본회의 개회
여야3당, 내일부터 추경심사 재개 합의... 8월1일 본회의 개회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07.29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여야3당이 당장 내일부터 추경안 등 논의를 재개하기로 합의했다. 오는 8월1일에는 본회의를 연다. 지난 4월5일 본회의 개회 이후 118일 만이다.

또한 이번 임시국회에서는 일본 경제보족 철회 요구 결의안, 러시아 중국에 대한 유감 표명 결의안 등도 처리할 예정이다.

7월 임시국회 의사일정에 대한 합의에 나서기 위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이 끝난뒤 왼쪽부터 자유한국당 나경원,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합의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사진=뉴시스)
7월 임시국회 의사일정에 대한 합의에 나서기 위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이 끝난뒤 왼쪽부터 자유한국당 나경원,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합의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와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 등 여야3당은 29일 오후 회동을 갖고 이같은 의사일정의 합의문을 발표했다.

이날 여야3당은 합의문 발표에 앞서 "엄중한 내우외환의 위기 앞에서 상생의 정치로 국론을 결집시키고 국민통합을 이뤄내는 것이 국회의 책무라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전했다.

한편 합의문에 따르면 여야는 당장 내일(30일)부터 운영위원회, 국방위원회, 외교통일위원회, 정보위원회를 개최하기로 했다.

이는 안보국회의 일환으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김연철 통일부 장관 등도 모두 참석한 가운데 최근의 안보 상황 등에 대한 현안 질의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또한 이날 여야는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한 대응방안을 포함한 추경예산안도 심의를 재개할 예정이다.

이에 예결위 간사 회동도 이어질 예정이지만 추경안에 대한 여야간 이견 차이가 커서 통과까지는 적잖은 진통이 예상된다.

한편 여야는 또 러시아 군용기의 영공 침범 및 일본의 독도 망언과 관련해 러시아, 일본의 영토주권 침해를 규탄하고 중국에 대한 유감의 뜻을 밝히는 결의안도 채택하기로 했다.

이어 여야는 오는 8월1일 본회의를 열고 이같은 2건의 결의안과 인사에 관한 건, 추경예산안 및 민생법안도 처리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