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檢 “김성태, KT 사장에 딸 지원서 직접 건네며 채용 청탁”
檢 “김성태, KT 사장에 딸 지원서 직접 건네며 채용 청탁”
  • 한동규 기자
  • 승인 2019.07.30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한동규 기자] 딸의 KT 특혜채용 혐의로 기소된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자신이 직접 KT에 딸의 전공을 이야기하면서 계약직 지원서를 건넨 것으로 드러났다.

2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은 김 의원을 뇌물수수 혐의로 기소하면서 법원에 제출한 공소장에 이같은 내용을 적시했다.

딸의 KT 특혜채용 혐의로 기소된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자신이 직접 KT에 딸의 전공을 이야기하면서 계약직 지원서를 건넨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뉴시스
딸의 KT 특혜채용 혐의로 기소된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자신이 직접 KT에 딸의 전공을 이야기하면서 계약직 지원서를 건넨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뉴시스

공소장을 보면, 김 의원은 2011년 3월 자신의 사무실에서 평소 알고 지내던 서유열 전 KT 홈고객부문 사장을 만나 딸의 이력서가 담긴 봉투를 직접 건네며 "우리 딸이 체육스포츠학과를 나왔는데, 스포츠단에서 일할 수 있는지 알아봐달라"며 취업을 청탁했다.

검찰은 서 전 사장이 김 의원의 채용청탁에 따라 지원서를 KT 스포츠단장에게 전달했고, KT는 인력 파견업체에 김 의원 딸을 파견요청하는 방식으로 채용시킨 것으로 파악했다. 검찰은 공소장에 계약 당시 김 의원 딸의 급여도 (비정규직 급여보다) 올렸다고 적시했다.

이 과정을 통해 2011년 4월부터 KT 스포츠단에서 계약직으로 근무하던 김 의원의 딸은 2012년 하반기 KT 대졸공채에 합격해 1월 정규직으로 채용됐다. 검찰은 김 의원의 딸이 2012년 KT 공개채용 서류 접수가 모두 마무리된 지 약 한 달 뒤에야 지원서를 접수한 사실도 파악했다.

하지만 검찰 조사 결과 김 의원 딸은 서류접수도 하지 않았음에도 중도에 채용절차에 합류한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김 의원 딸이 서류접수는 물론 적성검사와 인성검사가 끝난 2012년 10월19일에야 입사지원서를 제출한 것으로 파악했다.

검찰은 지난 22일 KT가 김 의원 딸을 부정채용한 혐의가 인정된다며 김 의원을 뇌물수수 혐의로, 이석채 전 KT 회장을 뇌물공여 혐의로 각각 불구속 기소했다.

검찰은 김 의원이 이 대가로 2012년 국회 환경노동위원회(환노위)에서 KT의 편의를 봐주기 위해 노력했다고 봤다. 당시 환노위 새누리당(자유한국당 전신) 간사를 맡고 있던 김 의원이 이 전 회장 증인채택을 무산시키기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였다는 것이다.

이에 이 전 회장은 서 전 사장에게 “김성태 의원이 우리 KT를 위해 저렇게 열심히 돕고 있는데 딸이 정규직으로 근무할 수 있도록 해보라”고 지시했다고 검찰은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취업기회의 제공도 뇌물로 볼 수 있다"면서 "김 의원이 딸과 경제적 이해관계를 같이 하기 때문에, 제3자가 아닌 김 의원이 직접 (뇌물을) 받은 것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