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경찰, ‘호날두 노쇼’ 고발사건 수사 착수
경찰, ‘호날두 노쇼’ 고발사건 수사 착수
  • 한동규 기자
  • 승인 2019.07.30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한동규 기자] 경찰이 K리그 선발팀과 이탈리아 유벤투스의 친선경기에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포르투갈)가 출전하지 않아 빚어진 이른바 ‘호날두 노쇼’ 고발사건 수사에 본격 착수했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이날 서울경찰청으로부터 유벤투스 내한 경기 총괄을 맡은 주최사 더페스타, 유벤투스에 대한 사기 혐의 고발 사건을 배당받아 수사에 착수했다고 30일 밝혔다. 경찰은 조만간 고발인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앞서 서울경찰청은 지난 29일 LKB파트너스 소속 오석현 변호사(연수원 36기)가 접수한 고발장을 더페스타 사무실 지역의 관할인 수서경찰서로 배당했다.

지난 26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K리그 올스타로 구성된 '팀K리그'와 유벤투스의 친선경기가 열렸다. 그러나 호날두는 경기에 출전하지 않았다.

더페스타 측은 27일 입장문을 내고 '유벤투스가 계약을 이행하지 않았고 무리한 일정은 오히려 유벤투스의 요구에 따른 것'이라는 취지로 해명했으나 논란은 사그러들지 않고 있다.

'호날두 직관(직접 관람)'을 기대한 팬들은 '호날두 노쇼'에 공분하며 손해배상 집단소송을 준비했다.

오 변호사가 제출한 고발장에는 "피해자들이 호날두 출전 소식에 따라 고가로 티켓을 구매했고 이에 따라 피고발인들이 60억원 상당의 금액을 편취했다"면서 "이들은 호날두가 45분간 경기를 뛸 의사 등이 없음을 알고 있었을 것"이라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