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호날두 타이밍 놓쳤나?...국민 80% '호날두 응원 않겠다'
호날두 타이밍 놓쳤나?...국민 80% '호날두 응원 않겠다'
  • 강우혁 기자
  • 승인 2019.07.31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우리 국민 10명 중 8명은 앞으로 호날두를 응원하지 않겠다고 답했다는 조사 결과가 31일 나왔다.

유벤투스와 팀 K리그 경기에 결장해 '노 쇼' 논란을 일으킨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4·유벤투스)의 한국 팬들이 그에게 등을 돌리고 있다. 
31일 여론조사 전문업체 리얼미터가 MBC스포츠플러스의 의뢰로 전국 19세 이상 남녀 50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4.4%포인트)에 따르면, '향후 호날두를 응원 안 할 것'이라는 응답이 79.4%나 나왔다.

호날두는 지난 2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유벤투스와 '팀 K리그(K리그 올스타)'의 친선경기에서 단 1분도 그라운드를 밟지 않았다.

 

26일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팀K리그와 유벤투스의 친선경기가 유벤투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경기 시작을 기다리는 것을 취재진이 찍으려하자 관계자가 손으로 막고 있다. (사진 뉴시스)
26일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팀K리그와 유벤투스의 친선경기가 유벤투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경기 시작을 기다리는 것을 취재진이 찍으려하자 관계자가 손으로 막고 있다. (사진 뉴시스)

 

계약에 '최소 45분 의무 출전' 조항이 있었지만 나서지 않았고, 이후 유벤투스와 호날두의 일방적인 태도까지 전해지면서 후폭풍이 상당하다.

응답자의 비율은 원래 호날두의 '팬이었다(45.9%)'와 '팬이 아니었다(42.8%)'는 쪽이 비슷했다.

기존에 팬이었던 230명 중에서 85.6%는 호날두에 대한 애정을 접겠다는 뜻을 밝혔다.

한편 호날두의 '노 쇼'에 대한 책임은 이번 친선경기를 실질적으로 주최한 '한국프로축구연맹'에 있다는 응답이 25.3%로 가장 많았다. 그 다음으로 '결장한 호날두'라는 응답이 22.7%로 '한국프로축구연맹'과 오차범위 내에서 비슷하게 나타났다. 또 '호날두가 속한 유벤투스'라는 응답은 18.3%, '행사를 주최한 더페스타'라는 응답은 17.3%로 집계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