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인천시 ‘붉은 수돗물 사태’ 2개월 만에 수질 정상화 선언
인천시 ‘붉은 수돗물 사태’ 2개월 만에 수질 정상화 선언
  • 김영호 기자
  • 승인 2019.08.05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영호 기자] 인천시가 서구에서 발생한 '붉은 수돗물 사태'와 관련해 2개월 만에 수질 정상화를 선언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5일 오전 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천 수돗물 피해지역인 서구·영종·강화지역의 수질이 사고 이전 수준으로 회복됐다"면서 이같이 발표했다. 

박남춘 인천시장이 17일 인천시 남동구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수돗물 피해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인천시 제공)
박남춘 인천시장이 인천시 남동구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수돗물 피해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인천시 제공)

박 시장은 "인천시는 그동안 정부, 한국수자원공사, 전문가 등과 함께 공촌수계 수돗물 피해 복구에 전념했다"며 "그 결과 정부 수돗물안심지원단과 주민대책위원회가 시행한 주요 지점 수질검사 결과 모두 정상 수치로 측정됐다"고 말했다.

이어 "보상협의 및 시행과 근본적인 수질개선을 위한 단기, 중장기 상수도 혁신 과제에 집중하겠다"면서 "수질민원을 제기하는 가정에 대해서는 이전처럼 기동대응반을 계속 유지해 가정마다 직접방문, 개별복구와 조치를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인천시 공직자들이 지난 두 달간 수돗물 복구에 최선을 다해왔다"면서 "이제는 부족한 대로 시민들에게 솔직히 알리고 이해를 구해야 할 시점으로 시민들께 더 좋아지는 수돗물, 더 좋아지는 인천을 위해 동참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붉은 수돗물 사태는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가 5월30일 인천에 물을 공급하는 서울 풍납취수장의 전기설비 점검시 단수예방을 위해 무리한 수계전환(물길 변경)중 내부 침전물이 탈락하면서발생했다. 이 때문에 인천 서구·영종·강화지역에 2개월 넘게 이물질이 섞인 붉은 수돗물이 공급됐다.


주요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