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호날두 노쇼’ 팬들 분노 활활.. 로빈 장 대표 출국금지
‘호날두 노쇼’ 팬들 분노 활활.. 로빈 장 대표 출국금지
  • 한동규 기자
  • 승인 2019.08.05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한동규 기자] '호날두 노쇼(No Show)' 고발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케이(K)리그와의 친선 경기를 주최한 ‘더페스타’ 로빈 장 대표를 출국금지 했다고 밝혔다.

이용표 서울경찰청장은 이날 오전 11시께 서울경찰청에서 출입기자단 정례 기자간담회를 열고 "국민체육진흥공단으로부터의 수사의뢰와 고발 건이 있었다"며 "관계자 1명을 출국금지 시켰고 한국프로축구연맹 및 서울 상암월드컵경기장 관계자 2명을 조사했다"고 밝혔다.

지난 26일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팀K리그와 유벤투스의 친선경기가 끝난 뒤 유벤투스의 호날두가 경기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이날 호날두는 경기에 출전하지 않았다. 사진=뉴시스
지난 26일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팀K리그와 유벤투스의 친선경기가 끝난 뒤 유벤투스의 호날두가 경기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이날 호날두는 경기에 출전하지 않았다. 사진=뉴시스

경찰은 입수한 관련 자료를 토대로 신속히 수사를 마무리하겠다는 입장이다.

지난달 26일 K리그 올스타로 구성된 팀K리그와 유벤투스는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이벤트성 친선경기를 가졌다. 그러나 호날두가 당초 ‘45분간 경기를 뛸 것’이라는 광고와 달리 경기에 불참하자 축구팬들 사이에 논란이 불거졌다. 이후 티켓을 구입한 관객들은 호날두와 유벤투스 내한 경기 총괄을 맡은 주최사 더페스타, 유벤투스를 사기죄로 경찰에 고발했다.

또한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국민체육진흥공단 역시 한국팀과 유벤투스팀의 친선경기에서 스포츠 도박 사이트 광고가 노출된 것과 관련해 서울지방경찰청에 수사를 의뢰했다.

이후 오석현 변호사(LKB파트너스·연수원 36기)는 해당 내한 경기 총괄을 맡은 주최사 더페스타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포르투갈), 호날두 소속 이탈리아 프로축구단 유벤투스를 사기 혐의로 고발했다. 서울경찰청은 이 사건을 수서경찰서로 배당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