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美, 중국 ‘환율조작국’ 지정.. 무역전쟁 환율까지 번져
美, 중국 ‘환율조작국’ 지정.. 무역전쟁 환율까지 번져
  • 김미향 기자
  • 승인 2019.08.06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미향 기자] 미국 정부가 25년 만에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했다. 위안화 환율이 달러당 7위안을 넘는 '포치'(破七)를 돌파하자 중국 정부가 자국 통화 평가절하를 최소한 묵인했다고 판단한 조치다.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의 보도에 따르면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5일(현지시간) "중국이 불공정한 경쟁 이득을 취하기 위한 수단으로서 위안화 가치 하락을 허용했다"는 성명을 통해 중국을 환율조작국가로 지정한다고 발표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환율조작국이란 국제무역시장에서 특정국가에 대해 불공정한 경쟁 우위를 차지하기 위해 정부가 인위적으로 환율을 조작하는 국가를 말한다.

미국이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한 것은 1994년 빌 클린턴 행정부 이후 처음이다. 환율조작국으로 지목되면 미국 교역촉진법에 따라 미국 기업이 해당국에 투자할 때 금융 지원이 금지되고 IMF를 통한 환율 압박이 가해지는 등 경제 제재가 이뤄진다. 

미국은 그동안 중국을 '관찰대상국'으로 지정해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중국이 위안화 가치를 사상 최저 수준에 가까울 정도로 떨어트렸다. 이는 환율 조작이고 중대한 위반"이라고 비난하며 금리인하를 통해 달러화 가치를 낮출 것을 압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