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韓 방위금 분담금 인상 동의"... 美 대통령 주장에 파문 일어
"韓 방위금 분담금 인상 동의"... 美 대통령 주장에 파문 일어
  • 이설아 기자
  • 승인 2019.08.08 0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신의 트위터에 '부자 나라' 한국이 수십 년간 방위금 지불 안 해 지적...
우리 외교부, "협상 시작도 안 해" 반박

[한강타임즈 이설아 기자] 7일 도날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한국이 미국의 방위비 분담금 인상에 동의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난 수십 년 동안 한국이 미국에 방위금을 거의 지불하지 않아 왔지만, 작년 자신의 요청에 따라 9억 9000만 달러(약 1조 2000억 원)의 분담금을 부담했다"며 "'매우 부유한 국가'인 한국이 이제는 미국이 제공하는 군사적 보호에 책임을 다할 의무를 느끼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도날드 트럼프(Donald Trump) 미국 대통령 트위터)
(사진=도날드 트럼프(Donald Trump) 미국 대통령 트위터)

그러나 우리 외교부는 이가 사실이 아니라고 즉각 반박했다.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협정(SMA)' 협상이 아직 시작하지도 않았다는 것이다.

이 같은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은 현재 아시아 국가들을 순방 중인 마크 에스퍼(Mark Esper) 국방부 장관의 9일 한국 방문에 앞서, 한국에 방위비 분담금 인상 압박을 주기 위한 것으로 추측된다.

올해 초부터 미국은 한국의 방위비 분담분이 연 10억 달러(약 1조 2135억 원) 이상이 되어야 한다고 제시하였으나, 우리 정부는 1조 원 미만만을 수용하겠다고 밝혀 한미 간 SMA 협상에 대한 견해차가 큰 상태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