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노원구의회, 일본 경제보복 규탄 결의문 채택
노원구의회, 일본 경제보복 규탄 결의문 채택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08.08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노원구의회(의장 이경철)가 8일 본회의장에서 일본정부의 부당한 경제보복에 대한 규탄 결의문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구의회는 최근 일본 정부가 지난해 우리 대법원의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판결에 대한 보복으로 비정상적인 수출규제를 강화하고 포괄적 수출 우대 자격인 화이트리스트에서 대한민국을 제외한 것에 대해 깊은 우려와 유감을 표명했다.

노원구의회가 본회의를 열고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에 대한 규탄 결의문을 채택했다.
노원구의회가 본회의를 열고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에 대한 규탄 결의문을 채택했다.

이어 첨단산업의 부품, 소재 등을 우리나라에 대한 보복 수단으로 활용하는 일본정부의 수출 규제조치와 화이트리스트에서 대한민국을 배제한 것은 한일 관계는 물론 세계 경제에도 악영향을 끼치는 행위로써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또한 의원들은 일본 정부 및 일본 기업들은 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정당한 배상과 함께 진심으로 사과할 것을 요구하기도 했다.

또한, 이러한 엄중한 사태에 따라 이번 경제보복 조치가 철회될 때까지 우리 구민들의 일본여행 및 일본 상품 구매 자제 등에 동참해 줄 것을 호소했다.

이경철 의장은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조치로 온 국민이 분노하고 있으며, 자발적인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확산되고 있다”며 “54만 노원구민과 구의회도 일본이 경제보복 조치를 중단하고 과거사를 반성할 때까지 한 마음 한 뜻으로 일본의 경제보복을 강력히 규탄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