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한국콜마 윤동한 회장, 직원들에 ‘아베가 문재인 면상 안치는 게 다행’ 영상 시청 강요
한국콜마 윤동한 회장, 직원들에 ‘아베가 문재인 면상 안치는 게 다행’ 영상 시청 강요
  • 한동규 기자
  • 승인 2019.08.09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한동규 기자] 국내 유명 화장품 업체 '한국콜마'의 윤동한 회장의 여성비하 발언과 문재인 정부를 비판하는 영상을 직원들에게 시청할 것을 강요해 파문이 일고 있다.

8일 JTBC '뉴스룸'은 윤 회장은 6일과 7일 세종시 본사와 서울 내곡동 신사옥에서 직원 700여 명을 대상으로 월례조회를 가진 자리에서 일본 수출규제에 대한 대응책을 설명하며 한 유튜버의 영상을 직원들에게 보여줬다고 보도했다.

한국콜마 윤동한 회장. 사진=뉴시스
한국콜마 윤동한 회장. 사진=뉴시스

윤 회장이 공개한 영상 속 유튜버는 "아베가 문재인의 면상을 주먹으로 치지 않은 것만 해도 너무나 대단한 지도자임에 틀림이 없다", "김정은하고는 케이크를 또 잘만 X먹었다. 그 XX을 떨면서도 한일 관계가 최악이라고 (말했다)"고 비난하며 거친 표현이 난무한다. 또한 ‘베네수엘라의 여자들은 단돈 7달러에 몸을 팔고 있고 우리나라도 그 꼴이 날 것’이라는 여성 비하적인 발언까지 담겨있다.

한국콜마 직원들은 문제의 이 영상을 강제로 시청해야 했다. 직장인 익명게시판에도 ‘한국콜마 보수채널 유튜브 강제시청’이라는 제목의 제보가 올라와 논란이 됐다.

한편 한국콜마는 유명 화장품 브랜드에 제품과 원료를 제공하는 회사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