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문 대통령, 장관급 인사 8명 교체... '법무' 조국, '여가' 이정옥, '과기부' 최기영 등
문 대통령, 장관급 인사 8명 교체... '법무' 조국, '여가' 이정옥, '과기부' 최기영 등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08.09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9일 법무부장관, 여성가족부 장관 등 8개 부처 장관급 인사를 교체하는 중복 규모의 인사를 단행했다.

임명된 인사는 ▲법무부장관 조국 전 민정수석 ▲과기부 장관 최기영 서울대 교수 ▲농식품부 장관 김현수 전 농식품부 차관 ▲여가부 장관 이정옥 대구카톨릭대 교수 ▲금융위원장 은성수 수출입은행장 ▲공정거래위원장 조성욱 서울대 경영대 교수 ▲방송통신위원장 한상혁 변호사 ▲국가보훈처장 박삼득 전쟁기념사업회 회장 등이다.

또한 주미대사에는 이수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부석부의장에는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이 임명됐다.

문재인 대통령이 8개 부처 장관급 인사에 대한 후보자를 지명했다 (그래픽=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8개 부처 장관급 인사에 대한 후보자를 지명했다 (그래픽=뉴시스)

이번 개각으로 문재인 정부 2기 내각이 사실상 완성된 것으로 이를 통해 모든 국민이 함께 잘사는 포용국가 실현에 매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고민정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문 대통령이 8개 부처 장관급 인사에 대한 개각 인사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에 따르면 이번 인사는 도덕성을 기본으로 해당분야 전문가를 우선 고려했으며 여성과 지역 등 균형성도 고루 살폈다는 설명이다.

먼저 과기부 장관 후보자에는 최기영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교수가 임명됐다.

고 대변인은 "최기영 후보자는 우리나라 과학기술과 ICT 분야 경쟁력을 높여갈 것"이라고 기대를 전했다.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는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지명됐으며 고 대변인은 검찰개혁을 위한 강한 추진력과 기획 조정자 역할을 성공적으로 추진할 것이라는 기대를 전했다.

농식품부 장관 후보자에는 김현수 전 농식품부 차관이, 여가부 장관 후보자에는 이정옥 대구가톨릭대 사회학과 교수가 지명됐다.

고 대변인은 "김 후보자는 업무처리가 합리적이고 빈틈이 없다는 평가를 받고 있으며 당면 국정과제를 차질 없이 추진할 적임자"라며 "이 후보자 역시 여성정책에 대한 전문성과 시민단체 활동으로 성평등 사회기반 마련과 가족지원 확대, 청소년 보호와 성장을 돕는 성평등 포용사회 국가 건설에 큰 역할을 할 것을 기대한다"고 평가했다.

이어 금융위원회에는 은성수 수출입은행장이, 공정거래위원장에는 조성욱 서울대 경영대 교수, 방송통신위원장에는 한상혁 법무법인 정세 대표 변호사, 국가보훈처장에는 박삼득 전쟁기념사업회 회장이 각각 후보자로 지명됐다.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