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전 남편 살해’ 고유정 오늘 재판 첫 출석.. 우발적 살인 주장 예상
‘전 남편 살해’ 고유정 오늘 재판 첫 출석.. 우발적 살인 주장 예상
  • 한동규 기자
  • 승인 2019.08.12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한동규 기자] 제주에서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 기소된 고유정(36)이 12일 처음으로 재판에 출석한다. 고유정은 재판에서도 우발적 살인을 줄곧 주장할 것으로 보인다.

제주지법 제2형사부 재판장 정봉기 부장판사는 12일 오전 10시 201호 법정에서 살인 및 사체훼손유기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고유정에 대한 1차 공판을 진행한다.

고유정은 지난 5월25일 제주시 조천읍의 한 펜션에서 전 남편 강모(36)씨를 살해한 후 시신을 훼손하고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지난달 23일 열린 공판준비기일에서 출석의무가 없어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지만 정식 공판에서는 반드시 출석해야하는 만큼 고유정은 이날 법정에 참석한다.

이번 재판에서는 재판부가 공판준비과정에서 계획살인을 주장하는 검찰과 우발적 살인을 주장하는 변호인 측에 정확한 근거와 해명을 요구한 만큼 양측의 치열한 공방이 예상된다.

고유정은 체포된 후 경찰과 검찰 조사를 받는 과정에서 일관되게 전 남편이 성폭행을 시도해 우발적으로 살해했다고 진술하고 있다.

그러나 검찰은 고유정의 전 남편 강씨에 대해 적개심을 표현한 문자 메시지, 범행 도구 사전 준비, 인터넷 검색 기록, 강씨가 자신을 성폭행한 것처럼 꾸미기 위해 조작한 문자 메시지 등을 계획살인의 증거물로 제시했다.

한편 이 날 재판은 제주지법 사상 처음으로 방청권을 선착순으로 배부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