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숲에서 영화 한편'... 성동구, 매주 토요일 ‘서울숲 힐링영화제’
'숲에서 영화 한편'... 성동구, 매주 토요일 ‘서울숲 힐링영화제’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08.13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열대야로 뜨거운 8월의 여름밤을 식혀 주기 위해 오는 17일부터 9월7일까지 매주 토요일 오후 8시 ‘서울숲 힐링영화제’ 행사를 준비했다.

영화제는 총 4편의 국내ㆍ외 우수영화와 함께 뮤지컬, 밴드공연 등 다채로운 사전공연과 체험부스 행사도 이어진다.

서울숲 힐링영화제 관람 모습
서울숲 힐링영화제 관람 모습

영화는 오는 17일 애니메이션 ‘호두까기 인형과 4개의 왕국’을 시작으로 24일에는 항일운동을 다룬 ‘박열’, 31일은 장애를 넘어 모든 사람들이 다 함께 즐길 수 있는 배리어프리 형식의 영화 ‘엄마의 공책’이 상영된다.

마지막 날인 9월 7일에는 온가족이 즐기는 애니매이션 ‘코코’가 상영된다.

이러한 상영작들은 ‘제5회 서울숲 힐링영화제’ 당시 참여한 주민들의 설문조사에 따라 다수의 의견을 반영한 것이며, 온가족이 함께 즐기는 동시에 대중성과 재미, 감동이 있는 흥행작들로 구성됐다.

영화 상영 전에는 다채로운 사전공연과 체험부스도 운영된다.

사전공연은 성동구 생활문화 동아리와 서울시 거리공연단이 준비한 뮤지컬, 인디밴드 공연, 7080 통기타 연주 등이 펼쳐지며, 풍선아트와 모기퇴치제 만들기, 화분 만들기 등의 체험부스도 운영하여 온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축제의 장이 될 예정이다.

제6회 서울숲 힐링영화제는 구민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돗자리는 개인이 지참해야 한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여름밤 더위로 지쳐있는 구민들이 도심속의 자연공간인 서울숲에서 다채로운 체험행사 및 공연과 영화를 즐기면서, 아름다운 한 여름밤의 추억을 만드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