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종로구의회, ‘日 경제보복’ 철회 촉구 결의안 채택
종로구의회, ‘日 경제보복’ 철회 촉구 결의안 채택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08.13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종로구의회(의장 유양순)가 12일 원포인트 임시회를 열고 일본 정부의 과거사 반성 및 경제보복 조치 철회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의원들은 “그 동안 강제징용 문제 해결과 양국 관계 정상화를 추구하던 우리 정부의 제안과 노력에도 불구하고, 일본 정부는 오히려 양국 간 신뢰 관계 손상, 전략물자 밀반출, 수출규제 관리 등 이유를 계속 바꾸어 가면서 1,100여개에 달하는 핵심 소재 및 부품에 대한 사실상의 수출 규제를 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종로구의회가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대한 규탄 결의문을 채택했다
종로구의회가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대한 규탄 결의문을 채택했다

그러면서 “이는 자유롭고 공정한 무역 원칙에 정면으로 배치되는 경제보복적인 조치를 실행한 것이며 이로 인해 국제사회의 자유경제 질서를 훼손은 물론 우리나라의 미래 성장을 저해하려는 의도가 다분한 경제침략 행위”라고 비판했다.

한편 이날 채택된 결의문에는 ▲일본정부의 일제 강점기 일본군 성노예와 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진심어린 사과와 역사적으로 법적인 책임의 조속한 이행 ▲우리나라에 대한 수출규제 및 백색국가 배제 조치를 조속히 철회하여 경제보복 행위 중단 ▲우리 정부가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조치에 당당하게 대처하고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노력할 것을 촉구하는 내용이 담겼다.

유양순 의장은 “우리 사회는 대법원 강제징용 배심판결로 촉발된 갈등이 수출 규제와 맞물리면서 경제와 안보 등의 분야에서 한일 갈등이 극한 대립으로 치달으며 많은 국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며 “일본 정부의 과거사 반성과 경제보복 조치 철회를 촉구하는 종로구의회의 결의안을 구민 모두가 지지해주실 걸로 믿는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