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고유정 변호사 다시 변론 포기.. “소신 완전히 꺾기로 했다”
고유정 변호사 다시 변론 포기.. “소신 완전히 꺾기로 했다”
  • 한동규 기자
  • 승인 2019.08.13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한동규 기자] ‘고유정 사건’의 첫 정식 재판이 시작된 가운데 변론을 맡기로 했던 변호사가 여론이 악화하자 다시 재사임 하며 고유정 변호를 포기했다.

13일 CBS노컷뉴스에 따르면 고유정 사건 변론을 맡기 위해 법무법인에서 탈퇴 절차를 밟던 A 변호사가 결국 사건을 맡지 않기로 결정했다.

12일 오전 제주지법에서 전 남편을 잔혹하게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유기한 혐의를 받는 고유정(36)의 첫 공판이 열린 가운데 시민들이 호송차에 오르는 고유정의 머리채를 잡아 당기고 있다. 사진=뉴시스
12일 오전 제주지법에서 전 남편을 잔혹하게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유기한 혐의를 받는 고유정(36)의 첫 공판이 열린 가운데 시민들이 호송차에 오르는 고유정의 머리채를 잡아 당기고 있다. 사진=뉴시스

A 변호사는 이날 오전 법무법인 단체대화방에 글을 올리며 고유정 사건을 포기하기로 했다는 의사를 밝혔다.

해당 글에서 A 변호사는 “억울한 죄인을 후배의 소개로 만나 차비 외에는 별 비용 없이 소신껏 도우려 했다”며 “그 과정에서 법인에는 피해가 가지 않도록 할 수 있는 노력을 나름대로 했지만, (그러지 못해) 죄송합니다”고 적었다.

이어 “어제(12일)는 내게만 화살이 날아오는 상황이었으리라 본다”며 “(하지만) 가족 중 스트레스로 쓰러지는 분이 계셔서 소신을 완전히 꺾기로 했다”고 적었다.

앞서 지난달 8~9일 A 변호사 등 고유정 측 변호인 5명은 고유정의 변론을 맡았다가 여론의 비판이 거세기자 법원에 사임계를 제출했다. 이후 고유정은 판사 출신 A 변호사를 중심으로 다시 변호인단을 꾸렸다.

이에 따라 법원이 선임한 국선변호인은 재판 과정에서 물러났다. A 변호사는 사임계를 제출하고 나서도 피고인 고유정이 수감된 제주 교도소를 수시로 방문하며 사건을 다시 변호할지 여부를 고민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유정 사건 2차 공판은 다음달 2일 오후 2시 제주지방법원에서 진행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