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日경제침략'이 文 정부 자작극이라는 정미경... 與, "이러니 '친일 프레임' 못 벗어나"
'日경제침략'이 文 정부 자작극이라는 정미경... 與, "이러니 '친일 프레임' 못 벗어나"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08.13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자유한국당 정미경 최고위원이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조치를 두고 '정부의 자작극'이라는 주장을 인용하자 여당은 "이러니 한국당이 친일 프레임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임종성 원내부대표는 13일 원내대책회의 및 상임위간사단 연석회의에서 "소설을 집필할 때도 금기가 있고 망상에도 넘지 말아야 할 선이 있다"며 "한국당 최고위 회의가 고작 일베 게시판이냐"고 강하게 비판했다.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정미경 최고위원과 귀엣말을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정미경 최고위원과 귀엣말을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재정 대변인도 서명 브리핑을 내고 대한민국 제1야당 지도부 최고위원이 어떻게 이런 발상을 할 수 있는가. 이것은 아베의 주장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 정도"라며 "이러니 한국당이 친일 프레임을 벗어나지 못하는 것이다. 이쯤 되면 스스로 나서 친일 프레임을 뒤집어 쓰는 셈"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대변인은 한국당과 정미경 최고위원을 향해 "기승전 정부 탓 정치공세를 중단하라"며 "엄중한 상황을 자각하고 이제는 대한민국 국민과 함께하라"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