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시민단체 광복절 대규모 집회 선언 “日 아베 도발 단호히 대응”
시민단체 광복절 대규모 집회 선언 “日 아베 도발 단호히 대응”
  • 김영호 기자
  • 승인 2019.08.13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영호 기자] 시민단체들이 아베 정권을 규탄하며 광복절 대규모 집회를 선언했다.

아베규탄시민행동·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등 5개 단체는 13일 오후 서울 중구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아베 정권의 경제침략과 평화위협에 대응한 2차 전국비상시국회의' 기자회견을 열었다.

권태선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공동대표는 "우리 정부는 일본의 평화헌법 훼손과 집단적 자위권 추구에 대해 반대 입장을 분명히 천명해야 한다. 그 일환에 국민 동의 없이 강행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연장 거부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아베 정권은 전범기업에 대한 우리 재판부의 판결을 부정하고, 우리 정부의 조치를 빌미로 수출 규제를 시작해서 수출절차우대국에서도 제외하는 경제 도발을 강행하고 있다"며 "한일 관계의 시계를 과거로 돌리려는 아베의 도발에 보편적 원칙과 기준을 바탕으로 단호히 대응해 새로운 한일 관계를 수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역사왜곡·경제침략·평화 위협하는 아베 규탄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파기 ▲한일 시민 평화연대 등을 촉구하며 8월 15일 광복절 대규모 집회를 예고했다.

750여개 시민단체로 구성된 이들은 오는 15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8·15 74주년 아베 규탄 범국민 촛불 문화제를 진행할 예정이다. 아울러 한일군사정보협정 연장시한 종료일인 24일에는 오후 7시 같은 장소에서 6차 아베규탄 촛불 문화제가 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