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광복 74주년' 문 대통령, 동아시아 자유경제 확고화·교량국가화 강조
'광복 74주년' 문 대통령, 동아시아 자유경제 확고화·교량국가화 강조
  • 이설아 기자
  • 승인 2019.08.15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45년 원코리아(One Korea) 만들 것 강조도

[한강타임즈 이설아 기자] 제74주년 광복절을 맞아 문재인 대통령이 동아시아 자유경제화 및 대한민국의 교량국가화에 대한 확고한 입장을 밝혔다. 

15일 충남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열린 광복절 기념식 경축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날의 대한민국은 어떤 고난 앞에서도 꺾이지 않고 포기하지 않았던 독립선열들의 강인한 정신이 만들었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또 "광복은 60여 년간의 기나긴 전쟁이 끝나 일본 국민들을 포함한 동아시아 모두가 군국주의의 억압에서 벗어나 해방된 날"이라며 "이후 동아시아는 고도의 분업 체계를 통해 협력하고 발전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제 분업체계 속에서 자국이 우위에 있는 부분을 무기화한다면 평화로운 자유무역 질서가 깨질 수 밖에 없다"며 최근 일본과 우리나라 사이의 경제 갈등에 대한 경고를 보내기도 했다.

15일 광복절 경축사 중인 문재인 대통령 (사진=뉴시스)
15일 광복절 경축사 중인 문재인 대통령 (사진=뉴시스)

이 같은 문재인 대통령의 메시지는 일본의 수출규제가 단순 무역보복이 아닌 '동아시아 공동체'를 무너뜨리는 평화위협 차원의 행위라고 강조한 것이다.

이날 문 대통령은 △책임 있는 경제 강국이 돼 자유무역 질서 수호 및 동아시아의 평등한 협력 이끌어낼 것 △대륙과 대양을 아우르는 교량 국가化 △통일을 통한 광복의 완성이라는 세 가지 목표를 제시했다.

"우리나라가 선진국을 추격해왔던 국가에서 기술을 선도하는 국가가 됐다"고 이야기한 대통령은 "경제발전 성과와 저력은 빼앗길 수 없다. 경제에서 주권이 확고할 때 흔들리지 않는다"며 과학자와 기술자에 대한 지원을 약속했다.

또 문재인 대통령은 "4대 강국에 둘러싸인 국가는 전 세계에 우리나라밖에 없다"며 "지정학적 위치를 우리의 강점으로 바꿔 더 이상 남에게 휘둘리지 않고 주도해나가는 뚜렷한 목표가 있다"고 밝혔다. 올해 11월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및 한·메콩 정상회담을 언급하기도 한 문 대통령은 이러한 '교량국가化' 위해 지속해 노력하겠다며 신북방·신남방·한반도 정책을 상생주의 평화공동체를 아시아를 비롯한 전 세계로 확장해나가겠다고도 말했다.

마지막으로 문재인 대통령은 "분단을 극복할 때 비로소 우리의 광복이 완성된다.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가 될 것이다"라 강하게 언급하며 최근 북한의 거듭된 미사일 도발에도 불구하고 "우리가 보다 강력한 방위력을 보유하고 있다. 미국과 일본도 북한과의 대화를 추진하는 현실을 직시하기 바란다"며 안보 위협으로 인해 평화경제 정책을 중단해야 한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반박했다.

문 대통령은 "2032년에는 서울·평양 공동올림픽 주최, 2045년에는 광복 100주년을 맞아 원코리아(One Korea)로 거듭나겠다"며 통일의 기반을 닦아 번영의 나무로 자랄 수 있도록 하겠다고도 시사했다. 그는 통일로 가는 길이 책임 있는 경제 강국의 지름길이라며, 일본을 뛰어넘고 동아시아 협력 질서를 이끄는 새로운 한반도로의 길에 국민의 참여를 부탁하기도 하며 "우리는 할 수 있습니다"라고 이날의 광복 경축사를 마무리했다.

한편 기념식에서는 故 김한정에게 건국훈장 애국장이, 故 홍재하에게 건국훈장 애족장이, 故 제갈관오에게 건국포장이, 백운호와 故 박기옥에게 대통령 표창이 직접 혹은 유가족들에게 전달됐다.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