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성동구, 하반기 중소기업 융자지원... 1.5% 최저금리 적용
성동구, 하반기 중소기업 융자지원... 1.5% 최저금리 적용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08.16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성동구(구청장 정원오)가 일본의 수출 규제에 따라 서울시 최저금리를 적용해 ‘하반기 중소기업 육성기금 특별 융자지원’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16일 밝혔다.

총 융자 규모는 64억원으로 구자금 34억원과 은행협력자금 30억원 등이다.

성동구청 전경
성동구청 전경

융자 금액은 연간매출액의 1/4범위 내에서 최대 2억원까지 지원하고, 일본의 수출 규제 피해기업이라면 1.5%의 서울시 최저금리를 적용 한다. 그 외의 기업에도 연리 2.0%의 저금리로 융자 지원이 가능하다.

은행협력자금은 은행대출 금리의 1.0%를 구에서 지원하며, 성동구청 1층에 입점한 신한은행의 경우 구와의 협약을 통해 은행금리를 4%대에서 2.8~3.5%로 낮춰 융자가 가능하다.

이에 구의 이자 지원을 받으면 기업은 1.8%~2.5%의 저리로 융자를 받을 수 있다.

또한 성동구는 일본 수출규제에 직접 피해를 입은 기업의 금리인하 뿐 아니라 장기화 될 경우 간접적으로 피해를 보게 될 것으로 예상되는 관내 소상공인들에게도 융자지원을 한다.

신한은행 성동지점과 협업하여 담보가 없는 소상공인에게도 성동구의 출연금을 재원으로 한 특별보증을 통해 연 2%이내의 저금리 대출을 공급할 예정이다.

이번 ‘중소기업 육성기금 특별 융자지원’을 원하는 기업은 성동구청 홈페이지에 있는 신청서를 작성해 신한, 기업은행 및 우리은행 등에서 담보평가를 받은 후 성동구청 지역경제과로 방문제출하면 된다.

접수기간은 8월 19일부터 9월 20일이다. 융자대상자는 중소기업육성기금 운용심의회를 통해 선정, 10월부터 두 달간 융자지원을 실시할 계획이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갑작스런 일본의 수출규제로 인해 관내 기업이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행정적 물리적 지원을 아끼지 않으며 신속히 대응 할 계획이다.” 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