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한강T-청문회] 은성수 금융위원장 후보자, '정치자금 기부' 논란
[한강T-청문회] 은성수 금융위원장 후보자, '정치자금 기부' 논란
  • 이설아 기자
  • 승인 2019.08.18 2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인사청문회 일정 조율 위한 3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은성수 위원장 후보 청문회 일정도 정해질 것으로 예상돼

[한강타임즈 이설아 기자] YTN이 은성수 금융위원장 후보에 대한 정치자금 기부 의혹을 제기했다. 수출입은행장 등 공공기관 대표를 맡고 있으면서 여야 의원 수십 명에게 지난 3년간 2천만 원이 넘는 정치자금을 기부했다는 것이다.

은 후보자의 인사청문 요청안에 따르면 은 후보자는 지난 2016년에 570만 원, 2017년 750만 원, 2019년 810만 원을 차례로 정치자금으로 쓴 것으로 확인된다. 은 후보자가 한국투자공사 사장 자격으로 국감장에 나왔던 해부터 정치자금을 기부하기 시작한 것이다.

13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금융감독원 연수원으로 출근하고 있는 은성수 금융위원회 위원장 후보 (사진=뉴시스)
13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금융감독원 연수원으로 출근하고 있는 은성수 금융위원회 위원장 후보 (사진=뉴시스)
YTN은 은성수 후보자 측이 여야 가릴 것 없이 기재위원들에게 30만 원씩 일괄 기부했다면서 개인 자금이었고 대가성은 없었다고 주장하였고, 이후 평소 알고 지내는 의원 20~30명에게 법령이 허락하는 범위 내에서 소액을 후원했다고 입장을 바꿨다고 보도했다.

야권은 청문회 과정에서 감독 상임위 의원들에게 은 후보자의 기부가 집중됐는지 여부와 투자공사 혹은 수출입은행의 다른 간부들에게 의원들에 대한 정치 자금 기부를 강요했는지를 중점적으로 살피겠다고 밝혔다.

은성수 후보자는 이외에도 다주택자인 점과 세종시 아파트를 투기 목적으로 구매했다는 의혹을 중점적으로 청문회에서 풀어야 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은성수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일정은 오는 19일 3당 원내대표 회동을 통해 이뤄질 예정이다. 더불어민주당은 은 후보자에 대한 청문회를 29일 열자고 주장했으나 자유한국당 일각에서 일부 인사청문회를 다음달에 열어야 한다며 반대해, 현재 여야 간 청문회 일정에 대한 이견이 있는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