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대구 이월드 사고’ 경찰·국과수 합동감식 진행.. 기계결함·성능 여부 확인
‘대구 이월드 사고’ 경찰·국과수 합동감식 진행.. 기계결함·성능 여부 확인
  • 이지연 기자
  • 승인 2019.08.19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지연 기자] 대구 이월드에서 알바생의 다리 절단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경찰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사고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19일 합동감식에 나섰다.

대구 성서경찰서는 19일 "이월드 놀이기구 안전사고와 관련해 광역수사대 의료·안전사고수사팀과 합동으로 사고 전반에 대해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19일 오후 대구 달서구 두류동 놀이공원 이월드에서 아르바이트생이 롤러코스터 레일에 다리가 끼어 한쪽 다리를 잃은 사건과 관련해 경찰관계자들이 사고 현장을 감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19일 오후 대구 달서구 두류동 놀이공원 이월드에서 아르바이트생이 롤러코스터 레일에 다리가 끼어 한쪽 다리를 잃은 사건과 관련해 경찰관계자들이 사고 현장을 감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경찰에 따르면 감식요원 2명은 허리케인 내부로 들어가 현장 감식을 했다. 롤러코스터 시운전도 네 차례나 진행했다. 현장감식은 1시간 45분가량 걸렸다.

경찰 관계자는 현장감식을 마친 뒤 "기계적 결함이 있는지 국과수에서 확인했다"면서 "기계가 정상적으로 출발을 하고 급정지를 할 수 있는지 그런 성능을 살펴봤다"라고 말했다.

경찰은 합동감식 결과는 다음 주 중으로 발표할 예정이다.

이번 사고는 지난 16일 오후 6시50분께 대구시 달서구 두류동 놀이공원 이월드 롤러코스터 ‘허리케인’에서 안전요원으로 근무하던 아르바이트생 A(22)씨가 롤러코스터에 오른쪽 다리가 끼인 채 10m가량 이동했다.

이 사고로 한쪽 다리가 절단된 A씨는 병원으로 옮겨졌다. 하지만 절단된 다리가 많이 오염돼 접합 수술에 실패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 사고의 여파로 1994년 준공한 허리케인은 무기한 운행이 중단된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