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내일 ‘한미연합훈련’ 종료... 靑 “매우 중요한 시기”
내일 ‘한미연합훈련’ 종료... 靑 “매우 중요한 시기”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08.19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20일 한미연합훈련이 종료되는 가운데 북미 간 실무협상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한미연합훈련 이후 비행화 실무협상을 하고 싶다’는 말을 전해왔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비건 미국 대북특별대표가 방한 할 예정인 가운데 우리 정부는 북미 간 비핵화 실무협상이 실제로 이뤄지게 되면 남북 대화도 가속화 될 것이라는 기대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19일 청와대 관계자는 "현재 대화의 국면이 점점 무르익고 있다"며 "북미 간 비핵화 실무협상이 실제로 이뤄지게 된다면, 지난 하노이 회담 이후로 돌지 않았던 대화 트랙이 다시 돌게 되는 문제이기 때문에 한반도 평화에 있어서 굉장히 중요한 시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이날 오후 수석 비서관·보좌관 회의 모두발언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남·북·미 간의 대화가 시작됐고, 진도를 내고 있다는 사실"이라며 "이 기회가 무산된다면 언제 다시 이런 기회를 만들어낼 수 있을지 알 수 없다. 우리 모두는 지금의 이 기회를 천금같이 소중하게 여기고, 반드시 살려내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깨지기 쉬운 유리그릇을 다루듯 조심스럽게 한 걸음씩 나아가는 신중함이 필요하다"며 "서로 상대방의 입장을 헤아리고 역지사지하는 지혜와 진정성을 가져야 할 것"이라고 매우 조심스런 입장을 전했다.

그러나 최근 북한의 잇따른 미사일 도발로 남북 관계가 경색된 상황에서 정말 북한이 대화 국면으로 이어질 수 있을 것인지에 대해서는 의문으로 남고 있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언제든 대화 국면은 열릴 수 있다. 자세히 말할 수는 없지만 향후 대화 국면으로 가는 큰 흐름에는 변화가 없다"며 "북미 대화에서 보다 의미 있는 진전이 있게 되면 연관해서 남북 간 대화도 더 활발하게 충실하게 이뤄지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북미 간 실무협상 재개에 대한 기대를 전했다.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