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중구, 2곳 중 1곳 ‘개방형 경로당’ 운영
중구, 2곳 중 1곳 ‘개방형 경로당’ 운영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08.21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중구(구청장 서양호)는 올해 관내 경로당 21곳을 발굴해 지역주민들과의 소통 공간인 '개방형 경로당'으로 운영한다고 21일 밝혔다.

현재 중구 내 경로당은 총 47곳으로 약 2곳 중 1곳이 개방형 경로당으로 운영되는 셈이다.

‘개방형 경로당’이란 노인들만의 공간으로 여기는 경로당을 누구든지 드나들 수 있도록 하여 세대간 벽을 허물고 주민을 위한 문화·소통공간으로 특화하는 사업이다.

황중경로당 구연동화수업 모습
황중경로당 구연동화수업 모습

개방형 경로당에서는 다양한 프로그램과 유휴 공간 개방을 통해 어린이와 청소년, 전업주부 등 주민들이 부담 없이 경로당을 이용하고 어울릴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고 있다.

먼저 유락, SH황학롯데캐슬, 황중 경로당 등 9곳에서는 인근 어린이집 아동을 위해 주1회로 구연동화 교실을 연다.

하이베르, 하늘 경로당 등 3곳에서는 전통놀이교실을 펼치는 등 어린이들과의 교류가 주목받고 있다.

핵가족이 주를 이루는 요즘 아이들에게 경로당 방문은 어르신 공경의 참교육 현장이 되기도 한다.

또한 다산경로당에서도 주중 3일에 걸쳐 아동공예교실과 다이어트 에어로빅 등을 운영하며 약수하이츠경로당에서는 신바람 노래교실과 스토리체조 프로그램 등을 운영 중이다.

동화동 경로당에서도 매주 금요일 천연제품공예 프로그램을 열어 다양한 세대의 주민들을 맞아들이고 있다.

특히 구는 상대적으로 규모가 큰 다산ㆍ약수하이츠ㆍ동화동ㆍ공원장충 경로당의 경우에는 개방성을 한층 강화해 '작은복지관형' 경로당으로 별도 지정했다.

작은 복지관형 경로당은 지난해 3곳에서 올해 한 곳이 더 늘어났으며 주부와 노년층의 선호를 반영한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올해 추가로 운영하는 공원장충경로당은 매주 금요일 한성대학교 외국인 교환학생들과 어르신들과 함께하는 한국전통문화 배움터를 진행하고 있다.

이 밖에도 장충ㆍ청송ㆍ신당 경로당은 주민 소모임이나 문화 활동 장소로 활용하도록 공간을 대여할 예정이다.

서양호 중구청장은 "중구가 어르신 비율이 높은 만큼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만들어 경로당을 활성화하는 동시에 세대를 막론한 소통 공간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