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문재인은 총살감"... 민주당 "정신나간 김문수, 당장 도려내라"
"문재인은 총살감"... 민주당 "정신나간 김문수, 당장 도려내라"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08.21 1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문재인은 총살감' 이라는 막말을 쏟아낸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는 제정신이 아니라며 당장 공당의 범주에서 도려내야 한다고 일갈했다.

이재정 대변인은 21일 국회 정론관에서 현안 브리핑을 열고 "언제까지 말 배설을 두고만 볼 것인가"라며 한국당의 결단을 촉구했다.

김문수(오른쪽) 전 경기도지사가 20일 서울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김무성, 정진석 의원 공동주관 '열린토론, 미래: 대안찾기' 토론회에서 참석한 모습 (사진=김무성 의원실)
김문수(오른쪽) 전 경기도지사가 20일 서울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김무성, 정진석 의원 공동주관 '열린토론, 미래: 대안찾기' 토론회에서 참석한 모습 (사진=김무성 의원실)

앞서 김 전 지사는 같은 당 김무성 의원이 주최한 국회 토론회에서 "다스 갖고 무슨 이명박 대통령을 구속하나, 그러면 문재인 이 분은 당장 총살감"이라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이같은 김 전 지사의 오물 같은 막말과 허황된 주장은 듣는 국민들에게는 폭력이다"며 "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는 언제까지 이렇게 사회에 해만 끼치는 '말 배설'을 두고만 볼 것인가"라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그는 "사회적 공해를 넘어 헌법 유린, 국헌 문란의 수준의 망동에 대해 한국당은 결단하라"며 "당장 김문수 씨를 대한민국 공당의 범주에서 도려내야 할 것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이 대변인은 "5.18 망언, 세월호 망언, 친일 망언들에 이어 오늘의 망언까지 일련의 망언들에 동의하는 것이 아니라면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는 당장 결단하라"고 재차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