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탈북민 정착지원] 동작구, 북한이탈주민 생활실태 조사 실시
[탈북민 정착지원] 동작구, 북한이탈주민 생활실태 조사 실시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08.22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앞서 북한이탈주민의 안타까운 죽음으로 복지사각지대 발굴에 대한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동작구가 관내 북한이탈주민들의 정착지원에 본격 나서기로 했다.

동작구(구청장 이창우)가 오는 30일까지 북한이탈주민 생활실태 조사에 나선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지난 2015년에 제정한 ‘동작구 북한이탈주민 정착 지원에 관한 조례’에 따른 것으로 관내 거주 중인 북한이탈주민 183명이 대상이다.

구는 각동 주민센터 복지플래너와 연계해 직접 방문 또는 유선으로 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조사는 ▲건강 및 질병 여부의 기본 안부 ▲주거형태, 경제활동의 생활실태 ▲생계급여, 북한이탈주민 자립자활지원 등 사회복지서비스 보장 여부 확인까지 다방면으로 이루어진다.

조사와 동시에 추가적인 복지급여와 복지서비스 등이 필요한 경우에는 상황에 맞는 맞춤형 복지제도를 안내하고, 해당 주민센터와 연계해 지속적인 관리도 할 예정이다.

특히 구는 오는 12월까지 북한이탈주민을 지원하는 비영리 법인을 대상으로 ‘북한이탈주민 정착 보조금 지원’ 사업도 진행한다.

구는 지난 3월, 공모를 통해 비영리 법인을 선정해 1년간 최대 1000만원의 보조금을 지원하고 있다.

선정된 비영리 법인은 북한이탈주민에게 ▲고충‧생활법률‧취업 등의 상담 ▲자녀 보육‧교육 ▲응급구호 및 의료지원 ▲문화‧체육행사 지원 등 지역사회 정착에 필요한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자치행정과로 문의하면 된다.

최환봉 자치행정과장은 “이번 조사를 통해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북한이탈주민이 필요한 사회복지서비스를 받을 수 있을 것이다”며 “앞으로도 북한이탈주민이 우리 지역사회로 안정적인 정착을 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