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경기 오산 10대 백골 시신.. 가출청소년 일당 살해 후 암매장
경기 오산 10대 백골 시신.. 가출청소년 일당 살해 후 암매장
  • 김영호 기자
  • 승인 2019.08.22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영호 기자] 경기 오산에서 발견된 백골시신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피해자를 살해하고 암매장한 일당을 검거했다. 이들은 함께 살던 가출청소년 피해자가 경찰에 범죄 사실을 알려 처벌받게 되자 살해한 뒤 암매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살인과 사체유기 혐의로 A(22)씨 등 3명을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22일 밝혔다.

경기 오산 백골변사사건 공개수배 전단지 (사진=경기남부지방경찰청 제공)
경기 오산 백골변사사건 공개수배 전단지 (사진=경기남부지방경찰청 제공)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지난해 9월8일 가출청소년인 B(사망 당시 16세)군을 오산 인근의 한 공장으로 불러낸 뒤 폭행 후 살해하고, 시신을 오산시 내삼미동 야산의 무덤 주변에 암매장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가출청소년으로 함께 살고있던 B군이 경찰에 붙잡혀 자신들의 범죄를 발설했다는 이유로 B군을 유인해 살해한 것으로 드러났다.

시신은 6월6일 오전 7시30분께 야산의 무덤 주변에서 벌초작업을 하던 무덤 관계자가 발견했다.

경찰은 시신이 나체 상태에 부자연스러운 자세로 매장된 점 등 타살이 의심돼 광역수사대를 중심으로 44명의 수사전담팀을 편성해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15~17세의 남성이라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 결과에 따라 신원을 밝히기 위해 전단을 만들어 배포하고, 인근 지역에 접수된 비슷한 연령의 가출 청소년, 장기 결석자, 주민등록증 미발급자 등 4만여 명을 대상으로 수사에 나서 B군의 신원을 파악했다.

경찰은 소재가 확인되지 않은 청소년 1명을 특정하고 그의 SNS 프로필 사진에서 시신과 함께 발견된 반지 등을 확인했다. 경찰은 해당 청소년의 부모와 DNA를 대조해 피해자 B군의 신원을 특정했다. B군은 고등학교 2학년 때 자퇴했으며, 실종신고는 되지 않은 상태였다.

조사 결과 A씨 등 2명은 SNS를 통해 알게 된 B군과 경기 성남, 충남 천안 등에서 2017년 말~지난해 초부터 지난해 6월까지 함께 지내온 것으로 확인됐다.

A씨와 C씨 등 2명은 다른 범죄로 교도소와 구치소에 각각 수감 중이며, 나머지 1명은 군 복무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의 지시로 B군을 유인한 D양 등 2명을 미성년자유인 등의 혐의로 입건했다.

경찰은 보강 수사를 거쳐 이들을 다음 주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