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與, 조국 사수 ‘철통 엄호’... “여기서 밀리면 끝”
與, 조국 사수 ‘철통 엄호’... “여기서 밀리면 끝”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08.22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최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 속에 여론이 악화되고 있는 가운데 ‘철통 엄호’로 당력을 집중키로 했다.

당내에서도 일부 민심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지만 단일 대오를 갖춰 야당의 공세에 총력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야당의 공세에 대응키 위한 태스크포스(TF)도 꾸리며 반격 준비에 들어갔다.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정책조정회의에서 이인영 원내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정책조정회의에서 이인영 원내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인영 원내대표는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조 후보자를 향한 전방위적 공세의 배경에 모종의 정치적 의도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조 후보자의 자질과 업무능력에 대한 검증은 완전히 도외시하고 오로지 가짜뉴스, 공안몰이, 가족 털기, 정쟁 반복에만 혈안돼 있는 것 같다"며 "이제껏 보지 못했던 광기에 참담한 심정을 금할 길이 없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그는 “한국당이 이토록 조 후보자를 필사적으로 막아서는 의도는 매우 명백하다”며 “사법개혁 저지 등 문재인 정부의 모든 개혁 정책을 좌초시키겠다는 의도가 분명하다. 특히 한일 경제전 와중에 쏟아졌던 국민의 비판을 모두 지워버리고자 하는 정략적 의도다”고 주장했다.

특히 민주당 의원들은 조 후보자 딸의 입시 특혜ㆍ부정입학 관련 보도에 관한 보도 대해서도 본격 반박에도 나섰다.

강병원 의원은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조 후보자의 딸이) 한 번도 시험을 봐서 입학한 적이 없다는 것은 가짜 뉴스다. 문제가 되는 논문도 입시 과정과는 무관한 일로 본인의 스펙을 쌓는 것이었지 입시 과정에서 요구되어지는 것은 아니었다"며 "부정입학이나 논문 조작이 있었다면 그런 것(증거)을 내밀어서 여론의 동의도 얻고 청문회장에서 규명하는 게 맞지 않겠냐"고 강조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여당 간사인 송기헌 의원도 YTN 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에서 "논문을 통해서 딸이 어떤 특혜를 받았느냐가 핵심이 돼야 한다"며 "논문 제1저자로 게재된 것이 이례적이고 어느 정도 호의적인 것일 수 있지만 조 후보자가 장관이 되는 데 결격사유가 된다고 볼 수는 없다"고 설명했다.

한편 민주당은 야당의 공격에 방어적 성격의 TF도 꾸리기로 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정책조정회의에서 "당은 합리적 문제 제기와 자질 검증에 적극 앞장설 것이지만 검찰개혁을 좌초시키고 문재인 정부를 흔들기 위한 야당의 '조국 죽이기'에 대해서는 단호히 대응할 것"이라며 "무분별한 의혹 부풀리기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TF를 구성해 가동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정책 검증은 사라지고 시대착오적 색깔 공세와 가족 인신 공격 및 프라이버시 침해는 물론 명확한 근거 없이 각종 의혹만 부풀리고 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