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공공건축물 사후평가 5억원 이상 확대 제안’... 노원구의회, 공공건축물 특위 마무리
‘공공건축물 사후평가 5억원 이상 확대 제안’... 노원구의회, 공공건축물 특위 마무리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08.22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노원구의회가 관내 공공건축물에 대한 부실 공사를 사전에 예방하고 전반적인 안전 실태를 조사하겠다며 구성한 ‘공공건축물 실태조사 특별위위원회(위원장 신동원)’가 22일 그 활동을 마무리했다.

그간 특위는 지난 6개월 간 수락행복발전소, 노원 에너지제로주택 등을 방문해 하자 보수 현황을 꼼꼼히 점검하고 관계자 및 구민들의 의견을 청취해 나가며 보다 안전한 관리 체계를 갖추는 계기가 됐다는 평가를 받았다.

노원구 공공건축물 안전에 대한 실태조사를 위한 특별위원회 4차 회의
노원구 공공건축물 안전에 대한 실태조사를 위한 특별위원회 4차 회의

특위는 신동원 위원장이 지난해 5분 자유발언을 통해 관내 부실 공공건축물에 대해 지적한데 대해 의원들이 이에 공감하고 구 전체를 대상으로 전방위적으로 조사 필요성이 제기되면서 구성됐다.

위원장에는 신동원 의원을 필두로 특위는 서기팔, 임시오 부위원장, 김태권, 이칠근, 변석주, 주연숙 의원 등으로 구성됐다.

그간 특위는 3차례에 걸친 회의를 진행하며 집행부의 업무보고를 통해 공공건축물 하자 현황을 파악하고 ‘수락행복발전소’, ‘노원 에너지제로주택’을 방문해 하자보수 현황을 꼼꼼히 점검했다.

또한 관계자 및 주민들의 의견을 청취, 수렴하는 등 공공건축물 안전에 대한 실태조사를 위해 적극적인 특위활동을 펼쳤다.

그 결과 특위는 최근 준공된 건물에 새집 냄새로 인한 민원들이 있어 구조물의 안전과 더불어 공기질 안전도 구민들의 건강에 중요하기 때문에 1급 발암물질인 라돈을 측정하여 기준치 이상인 건물들에 시정하도록 권고했다.

또한 특위 위원들은 반복되는 하자를 줄여 시설 이용의 불편함 해소하고 유사 사례에 대한 근원적 대응 체계마련을 위해 기존 10억원 이상 공공건축물에 시범운영중인 ‘공공 건축물 사후 평가제도’를 5억원 이상 공공건축물에 폭넓게 적용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제안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신동원 위원장은 “6개월간의 공공건축물 특위 활동을 통해 지속적인 하자보수 민원을 해결하고자 직접 발로 뛰며 현장을 꼼꼼하게 확인했다“며 “활동기간이 짧아 아쉬운 점이 있지만 좀 더 심도 있는 활동은 상임위원회 활동을 통해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노원구의회는 이번달 29일에 예정된 제253회 임시회에서 ‘노원 공공건축물 안전에 대한 실태조사를 위한 특별위원회’ 활동 결과를 본회의에 보고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