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범퍼카로 운전 배웠다’ 독일서 8살 남자 아이 시속 140km 운전
‘범퍼카로 운전 배웠다’ 독일서 8살 남자 아이 시속 140km 운전
  • 김미향 기자
  • 승인 2019.08.22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미향 기자] 독일에서 8살 남자 아이가 시속 140㎞로 운전을 하다 스스로 차를 정차한 뒤 도움을 요청하는 황당한 사건이 발생했다.

22일(현지시간) 가디언에 따르면 실내 카트 레이싱과 놀이 공원의 범퍼카를 통해 운전을 배운 아이는 20일 밤 몰래 부모의 폭스바겐 차량을 끌고 나갓다.

21일(현지시간) 독일에서 8살 아이가 부모님의 폭스바겐 골프(사진) 오토매틱 차량을 몰고 야간운전을 한 일이 벌어졌다. 아이는 경찰 조사에서 "운전을 조금만 해보고 싶었다"며 울며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뉴시스
21일(현지시간) 독일에서 8살 아이가 부모님의 폭스바겐 골프(사진) 오토매틱 차량을 몰고 야간운전을 한 일이 벌어졌다. 아이는 경찰 조사에서 "운전을 조금만 해보고 싶었다"며 울며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뉴시스

아이는 시속 140km로 8km 가량 운전을 하던 중 갓길에 차를 세웠다. 아이는 정차하며 비상등을 켜고 차량 뒤에 경고 삼각대를 설치한 뒤 도움을 기다려 웃을 수도 울 수도 없는 상황을 연출했다.

새벽에 아이가 없어진 것을 뒤늦게 알게 된 아이의 어머니는 21일 새벽 관련 내용을 신고했고 1시간 만에 아이를 찾았다.

아이는 경찰 조사과정에서 눈물을 흘리며 "운전을 조금만 해보고 싶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