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조국 “국민청문회가 준비되면 출석해 답하겠다”
조국 “국민청문회가 준비되면 출석해 답하겠다”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08.23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소명 요청서'도 조속히 전달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23일 “어떠한 형식의 검증도 마다하지 않겠다”며 “국회 밖 국민 청문회는 물론 정의당이 보낸 소명 요청서에도 응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조 후보자는 이날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 출근길에 기자들에게 “확인되지 않은 의혹 제기나 명백한 허위사실 유포가 많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동에 위치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며 각종 의혹과 관련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뉴시스)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동에 위치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며 각종 의혹과 관련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뉴시스)

먼저 조 후보자는 “많이 힘들다. 앞으로도 국민들의 비판과 질책을 달게 받겠다”고 입을 열었다.

그러면서 “확인되지 않은 의혹 제기나 명백한 허위사실 유포가 많다”며 "장관 후보자로서 어떠한 형식의 검증도 마다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민주당에서 검토하기로 한 국회 밖 '국민 청문회'가 준비될 경우 당연히 출석해 답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조 후보자는 정의당이 보낸 소명 요청서에도 응하겠다고도 전했다.

조 후보자는 “민주당의 국민 청문회 제안이나 정의당의 소명 요청서는 국민들에게 충분한 설명이 필요하다는 뜻으로 알고 있다”며 “국민 청문회 형식은 정하는 대로 따르고 정의당의 소명 요청에도 조속히 응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