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다이소, 일본 점포서 버젓이 욱일기 사용.. 서경덕 “불매운동 해야”
다이소, 일본 점포서 버젓이 욱일기 사용.. 서경덕 “불매운동 해야”
  • 김영호 기자
  • 승인 2019.08.23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영호 기자]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일부 다이소 해외 점포에서 욱일기 문양을 사용 중이라며 다이소 불매운동을 주장하고 나섰다.

서 교수는 23일 "일부 다이소 해외 점포 입구 인테리어에 욱일기 문양이 들어가 있고, 일본 내에서는 욱일기를 형상화한 투표상자 등을 판매하는 것으로 드러났다"며 "전쟁을 통해 전 세계인들에게 마음의 상처를 준 일본 제국주의의 상징이었던 욱일기 디자인을 아직까지 상품화한다는 것은 일본 기업들의 역사인식 부재의 심각성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일본 다이소. 사진제공=서경덕 교수
일본 다이소. 사진제공=서경덕 교수

서 교수는 "네티즌들의 자발적이고 이성적인 불매운동이 한창인 요즘, 욱일기 문양을 사용했던 일본 기업들의 제보가 많이 들어오고 있다"며 "이번 불매운동을 통해 일본 화장품 기업인 DHC와 APA호텔 등 역사왜곡을 일삼는 극우기업들의 실체를 낱낱이 파악할 수 있었던 좋은 계기가 돼서 퇴출운동으로까지 확산하게 됐다"고 전했다.

서 교수에 따르면 다이소는 올해 3월 기준 전세계 28개국에서 2175개 점포를 운영하고 있다.

서 교수는 지난 19일부터 경술국치일인 오는 29일까지 네티즌들로부터 국내에 남아있는 욱일기 문양 제보를 받고, 9월 말까지 욱일기를 최대한 없애는 캠페인을 열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서 교수는 그동안 FIFA 공식 인스타그램 욱일기 응원사진 교체,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 홍보영상에 사용된 욱일기 티셔츠 교체 등 해외에서 사용된 욱일기도 없애는 작업도 진행해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