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조국 청문일정’ 난항... 이인영, “27일 국민청문회 절차 밟겠다"
‘조국 청문일정’ 난항... 이인영, “27일 국민청문회 절차 밟겠다"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08.23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논란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민주당은 오는 26일까지 인사청문회 일정을 잡아줄 것을 못 박았다.

만약 이날까지 인사청문회 일정을 잡지 못하면 국회 밖 ‘국민청문회’의 절차를 밟겠다며 칼을 빼들었다.

이인영 원내대표가 27일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민청문회 절차를 밟겠다고 통보했다 (사진=뉴시스)
이인영 원내대표가 27일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민청문회 절차를 밟겠다고 통보했다 (사진=뉴시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3일 국회에서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과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을 불러 조 후보자에 관한 대책을 논의한 뒤 이같이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늦어도 26일까지 청문회 일자를 확정해야 증인도 신청할 수 있고 기본적인 준비를 할 수 있다”며 “그때까지 청문회 일정이 확정되지 않으면 부득이하게 우리는 국민과의 대화, 언론과의 대화, 또 다른 국회와의 대화를 진행해 조 후보자의 실체적 진실을 알릴 수 있는 기회를 만들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26일까지 청문 일자가 확정되지 않으면 27일 이른바 국민청문회로 알려진 절차를 밟을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며 "명칭은 바뀔 수 있지만 '언론이 묻는다'는 제목으로 진행 될 수 있다. 방송기자연합회와 한국기자협회 두 군데를 저희가 접촉해 그곳에서 진행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