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보험료 1억원 꿀꺽’ 외제차 몰며 고의 교통사고 일으킨 20대 남성 덜미
‘보험료 1억원 꿀꺽’ 외제차 몰며 고의 교통사고 일으킨 20대 남성 덜미
  • 김영호 기자
  • 승인 2019.08.26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영호 기자] 외제차를 몰며 고의로 교통사고를 내 보험사로부터 1억원이 넘는 돈을 받아 챙긴 20대 남성이 덜미를 잡혔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A씨(26)를 보험사기방지특별법 위반 혐의로 구속했다고 26일 밝혔다.

경찰에 다르면 A씨는 2016년 6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 서울과 인천, 부천 등에서 진로변경 차량 등을 상대로 고의로 사고를 일으킨 뒤 상대방 보험회사에서 1억4600만원의 보험금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보험회사들이 외제차 등 고급차량과 사고가 날 경우 고가의 수리비가 예상돼 손해율을 줄이려고 미수선처리 방식을 선호하는 점을 악용했다. 미수선처리란 보험회사가 수리비용을 업체에 지급하는 대신 운전자에게 주고 수리를 맡기는 방식이다. 

경찰 조사결과 A씨는 총 4대의 고급승용차를 동원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고급차량은 지인에게 빌리거나 중고시장에서 연식이 오래된 외제차를 구입하는 방식으로 조달했다. 2005년식 외제차를 300만원에 구입한 것이 대표적이다.

또한 A씨는 고의로 사고를 냈음에도 상대방 과실이 큰 상황으로 만들기 위해 진로를 변경하거나 후진하는 차량만을 대상으로 사고를 일으킨 것으로 조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