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의협, 조국 딸 관련 기자회견 돌연 취소.. 구체적 이유 침묵
의협, 조국 딸 관련 기자회견 돌연 취소.. 구체적 이유 침묵
  • 한동규 기자
  • 승인 2019.08.30 10:2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한동규 기자] 대한의사협회는 30일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조모(28)씨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돌연 취소했다.

의협 관계자는 "부득이한 내부 사정으로 오늘(30일) 열 예정이던 기자회견을 취소하게 됐다"면서도 구체적 취소에 대한 이유는 밝히지 않았다.

의협은 당초 이날 낮 12시 서울 용산구 협회임시회관에서 조 후보자의 딸이 고등학생 당시 제1 저자로 이름을 올린 의학논문의 책임저자인 장영표 단국의대 교수에게 논문 자진 철회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 계획이었다.

의협은 앞서 논문에 조씨가 제1저자로 등재된 배경에 의혹이 있다며 장 교수를 중앙윤리위원회 징계 심의에 회부했다. 다음달 중에는 징계 절차를 밝을 것으로 알려졌다.

조씨는 단국대 의과학연구소의 2주간 인턴십 프로그램에 참여한 뒤 2008년 12월 대한병리학회에 제출된 논문에 제1 저자로 이름을 올렸다. '출산 전후 허혈성 저산소뇌병증(HIE)에서 혈관내피 산화질소 합성효소 유전자의 다형성'이라는 제목의 이 논문은 이듬해 3월 대한병리학회지에 정식 등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