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조국 딸 의혹 규명하라” 부산대, 재학생 91.5% 촛불집회 찬성
“조국 딸 의혹 규명하라” 부산대, 재학생 91.5% 촛불집회 찬성
  • 김영호 기자
  • 승인 2019.08.30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영호 기자] 부산대학교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 조모(28)씨의 의 장학금 특혜 의혹 규명을 촉구하는 두 번째 촛불집회가 열린다. 이번 집회부터는 부산대 총학생회가 주도하게 된다.

부산대 총학생회는 지난 28~29일 '대학본부에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총학생회 차원의 단체행동'의 찬반을 묻는 학생총투표를 진행한 결과, 투표 참여 재학생 중 91.5%(9850명)가 찬성했다고 30일 밝혔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부산대 총학생회는 부산대 재학생 유권자 1만9524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투표 방식으로 이틀동안 학생총투표를 실시했다. 최종 투표율은 50.8%(9934명)이며, 이 중 9085명(91.4%)가 찬성했고, 나머지 849명(8.5%)이 반대 표를 던졌다.

총학생회는 재학생 과반의 찬성으로 안건이 가결됨에 따라 30일 오후 3시 대학 내 성학관 1층에서 '제2차 효원인 공론의 장'을 열어 촛불집회 일시와 방식, 촉구 내용 등 구체적인 세부 계획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는 재학생과 신분이 확인되는 졸업생만 참여할 수 있다.

앞서 지난 28일 부산대에서 학생 100명과 시민 등 2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촛불집회가 열렸다. 하지만 이 행사는 총학생회 차원이 아닌 일부 재학생과 졸업생이 주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