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초등학생 친딸 7년간 성폭행한 유명당구선수.. 이성친구 만나자 폭행까지
초등학생 친딸 7년간 성폭행한 유명당구선수.. 이성친구 만나자 폭행까지
  • 한동규 기자
  • 승인 2019.09.02 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한동규 기자] 초등학생이던 친딸을 7년간 상습적으로 성폭행하고 강제추행한 유명 당구선수에게 법원이 징역 17년을 확정했다.

대법원 3부(주심 김재형 대법관)는 13세미만 미성년자 준강간 혐의 등으로 기소된 김 모(41)씨의 상고심에서 징역 17년을 선고하고 성폭력치료프로그램 20시간 등을 명령한 원심 판결을 확정했다고 2일 밝혔다.

김씨는 2011년 6월부터 7년 동안친딸을 상습적으로 성폭행하고 강제로 추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처음 성폭행을 당했을 당시 친딸의 나이는 12세였다. 그는 지속적으로 성폭행을 저지르며 친딸의 이성친구로부터 문자가 왔다는 이유로 딸의 머리를 때리는 등 피해자를 상습적으로 폭행한 혐의도 있다.

부인과 이혼한 김씨는 할머니와 살던 피해자를 12살 무렵 자신의 집으로 데려와 같이 살면서 이 같은 범행을 저질렀던 것으로 드러났다.

1·2심은 “친부를 의존할 수밖에 없는 나이 어린 피해자의 유일한 보호자였음에도 피해자를 보호하기는커녕 자신의 성적 욕구 만족의 수단으로 이용했다는 점에서 죄질이 극히 불량하다”며 징역 17년을 선고했다.

김씨가 형량이 너무 높다며 상고했으나 대법원도 하급심 판결을 그대로 확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