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文 대입제도 재검토 지시] 교육부, 본격 논의 진행.. 정시 비율 늘리나
[文 대입제도 재검토 지시] 교육부, 본격 논의 진행.. 정시 비율 늘리나
  • 이지연 기자
  • 승인 2019.09.02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지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대입제도 재검토’를 지시한 것과 관련해 교육부가 내부 논의에 들어간다.

한상신 교육부 대변인은 2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대통령을 수행 중인데 4일에 귀국하니 수요일부터 본격적으로 내부논의가 진행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 대변인은 대입제도와 관련해 긴급회의가 있었는지에 대한 질문에 "내부적으로 필요하다면 관련자가 모여 하는 것"이라며 "긴급회의라는 명칭을 붙이긴 어렵고 관련 실·국장이나 담당자가 모여 회의는 해야 할 것"이라고 답변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대입제도 재검토’를 지시한 것과 관련해 교육부가 내부 논의에 들어간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대입제도 재검토’를 지시한 것과 관련해 교육부가 내부 논의에 들어간다. 사진=뉴시스

학생부종합전형(학종)이 개선되는 것이냐는 질문에 한 대변인은 "지금 예단하기는 어렵다"고 말을 아꼈다.

교육계에서 정시확대 쪽에 무게를 싣고 있는데 대응방안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그런 내용을 포함해서 정리가 되면 말씀 드리겠다"고 답했다.

지난해 시민공론화를 통해 마련된 2022학년도 대입전형이 변경될 가능성에 대해 그는 "변경이 된다고 하더라도 그(2022학년도) 이후의 이야기일 것"이라며 "수시, 정시 비율이 아니고 학종 평가방법 개선 등 단기적으로 적용가능한 것은 할 수 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교육계에선 이번 문 대통령의 대입제도 재검토 언급으로 현재 논란이 큰 학종 비중을 줄이고 수능 중심의 정시를 확대하자는 주장에 힘이 실릴 수밖에 없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교육부는 지난해 8월 시민공론화와 대통령 직속 국가교육회의를 거쳐 '2022학년도부터 정시를 현재의 23%에서 30% 이상으로 확대한다'는 방침을 세웠지만, 교육시민단체를 비롯해 일반 국민들 사이에서는 정시 비율 확대에 대한 요구가 이어져왔다.

최근에는 노형욱 국무조정실장이 국회 정무위에서 정시 50% 확대에 "전적으로 동의한다"고 하자 교육부는 즉각 "개인 의견에 불과하다"며 일축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정부가 당장 정시·수시 비중을 크게 손보기 보단 학종 공정성을 강화해 입시제도의 신뢰성을 높이는 쪽으로 가닥을 잡을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