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제13호 태풍 ‘링링’ 한반도 향해 북상.. 세력 커질 전망 주의
제13호 태풍 ‘링링’ 한반도 향해 북상.. 세력 커질 전망 주의
  • 김영호 기자
  • 승인 2019.09.02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영호 기자]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이 필리핀 인근 해상에서 발생해 오는 6일 한반도에 상륙할 것으로 보인다.

2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링링’이 이날 오전 9시께 필리핀 마닐라 동족 약 560km 부근 해상에서 발생했다. 링링은 오는 3일 타이베이 남동쪽 해상에서 5일 오전 9시 타이베이 북북동쪽 해상을 지날 예정이다.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 예상경로(사진=기상청)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 예상경로(사진=기상청)

링링은 소형 태풍으로 강도는 '약'이다. 이날 오전 기준 시속 26㎞의 속도로 북서 방향으로 이동 중이다. 그러나 한반도에 접근하며 점차 세력을 키워 중형급 태풍으로의 성장이 예상됨에 따라 주의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관계자는 "현재 예상 경로대로라면 태풍은 오는 6일 오전 9시께 우리나라 서귀포 남서쪽 약 390㎞ 부근 해상에 도달하고, 7일 오전 9시께 목포 서쪽 약 110㎞ 부근 해상에 위치하겠다"고 전했다.

태풍 링링은 홍콩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소녀의 애칭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