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학부모 성폭행·횡령’ 정종선 내일 영장심사.. 언남고 축구부 해체
‘학부모 성폭행·횡령’ 정종선 내일 영장심사.. 언남고 축구부 해체
  • 한동규 기자
  • 승인 2019.09.03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한동규 기자] 학부모 성폭행·횡령 등 의혹을 받고 있는 정종선(53) 전 한국고등학교축구연맹 회장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이 4일 열린다.

3일 법원에 따르면 정 전 회장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는 4일 오전 10시30분 서울중앙지법 신종열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진행된다. 정 전 회장의 구속 여부는 당일 저녁 늦게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정종선, 대한축구협회
정종선, 대한축구협회

앞서 경찰은 정 전 회장에 대해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위반과 업무상 횡령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영장 신청 대상에는 고교 축구부 총무인 박모씨도 포함됐다.

정 전 회장은 과거 서울 언남고에서 선수들을 지도하면서 학부모들로부터 돈을 챙겼다는 의혹 등을 받고 있다. 또한 일부 학부모들을 성폭행 했다는 주장도 제기된 상태다.

경찰은 정 전 회장을 대상으로 소환 조사를 벌이는 등 수사를 진행 중이다. 대한축구협회(KFA)는 지난달 12일 정 전 회장에게 직무정지 처분을 내리고 같은 달 26일 그를 영구제명 조치했다. 언남고는 지난달 29일 정 감독에 대한 계약을 해지했다.

정 감독에 대한 파문이 이어지자 서울교육청은 “체육특기학교의 교육적 기능을 상실했다고 판단해 체육특기학교 지정을 취소한다”며 지난 2일자로 언남고의 체육특기학교 지정을 취소했다. 이에 따라 언남고 축구부도 해체 수순을 밟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