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태풍 ‘링링’ 세력 확장 한반도 초긴장.. 침수·산사태 주의
태풍 ‘링링’ 세력 확장 한반도 초긴장.. 침수·산사태 주의
  • 김영호 기자
  • 승인 2019.09.04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영호 기자] 한반도를 관통할 것으로 예상되는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이 점점 세력을 확장하며 북상 중이다.

4일 기상청에 따르면 링링은 전날 오후 9시 기준 대만 남동쪽 약 480㎞ 부근 해상을 지났다.

현재 예상 경로대로라면 한반도를 관통한다. 링링은 오는 6일 오후 9시 제주 서귀포 서남서쪽 약 140㎞ 부근 해상에 진입해 7일 오후 9시 원산 북서쪽 약 30㎞ 육상을 지날 것으로 관측된다.

특히 우려스러운 점은 몸집이 점점 불어나고 있다는 점이다.

당초 기상청은 약급 강도의 링링이 이날 오전 3시부터 중급 강도로 발달할 것으로 봤다. 하지만 전날 오후 9시 기준 링링은 이미 중급 강도를 보이고 있다. 이날 오후 9시를 기점으로는 강급 강도의 중형 대풍으로 발달할 전망이다.

아울러 기상청에 따르면 링링의 최대풍속은 전날 오후 9시 27m/s 수준에서 4일 오전 9시 29m/s, 오후 9시 35m/s, 5일 오전 9시 37m/s까지 강화될 것으로 관측된다. 강풍반경도 전날 260㎞ 수준에서 5일 오후 330㎞까지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이동속도도 점차 빨라지고 있다. 전날 오후에는 10㎞/h 수준이었지만, 한반도 상륙이 예상되는 6일 밤에는 24㎞/h 수준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후에도 속도는 계속 빨라져 7일 오후 31㎞/h, 8일 오후 39㎞/h 등을 나타낼 것으로 관측된다.

점점 강력해지고 빨라지는 링링을 보면서 기상청은 피해 방지 조치를 당부하고 나섰다.

기상청은 "태풍 영향으로 8일까지 전국에 비가 장기간 이어지면서 매우 많은 비로 인한 비 피해가 우려되니 수방 대책에 만전을 기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한 "비가 오는 지역은 돌풍과 함께 천둥, 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으니,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도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링링의 변동 가능성도 기상청을 긴장시키는 요인 중 하나다.

기상청은 "8일 오전까지 전국이 태풍 영향권에 들 것으로 예상되나, 태풍의 북상정도에 따라 변동 가능성이 매우 크다"면서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정보와 태풍정보를 참고하기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제14호 태풍 가지키(KAJIKI)는 전날 오후 9시 기준 베트남 다낭 서북서쪽 약 180㎞ 육상에서 열대저압부(Tropical Depression)로 약화됐다.

열대저압부는 중심 최대풍속이 초속 17m 미만의 열대성 저기압으로 '꼬마 태풍'으로 불린다. 소형태풍보다도 규모가 더 작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