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안동 한 중학교 과학실서 유독물질 누출.. 61명 병원 치료
안동 한 중학교 과학실서 유독물질 누출.. 61명 병원 치료
  • 김영호 기자
  • 승인 2019.09.04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영호 기자] 경북 안동시 한 중학교 과학실에서 유독물질인 포르말린 1ℓ가 누출돼 학생 등 61명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안동소방서에 따르면 4일 오전 11시 48분께 안동 소재 한 중학교 과학실에서 유독물인 포르말린(폼알데하이드) 1ℓ가량이 누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과학실에 있던 교사 2명과 학생 등 총 61명이 가스를 흡입 메스꺼움을 호소해 병원으로 이송돼 응급처지를 받았다.

한 병원 관계자는 "병원으로 이송된 학생들 중 특이 증상은 발견되지 않았다"며 "증상을 살펴본 후 곧 귀가 조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날 사고는 수업 준비 중 부주의로 포르말린 보관 유리용기가 파손되면서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안동소방서는 신고를 받고 출동, 장비 4대를 동원해 유독물을 수거·밀봉 조치했다.